디지털타임스

 


"이게 나라냐?"…국민들, `尹 퇴진·김건희 특검` 외쳤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게 나라냐?"…국민들, `尹 퇴진·김건희 특검` 외쳤다
26일 오후 서울 태평로 숭례문 일대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이게 나라냐?"…국민들, `尹 퇴진·김건희 특검` 외쳤다
26일 오후 서울 태평로 숭례문 일대에서 촛불전환행동 주최로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는 촛불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낮 최고기온이 8도 안팎에 머무는 쌀쌀한 날씨 속에 도심 곳곳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가 열렸다.

이날 낮 12시 30분께 전국민중행동은 용산구 삼각지파출소 앞 3개 차로에서 '2022 자주평화대회'를 열고 한미동맹 폐기 등을 요구했다. 이 단체는 "대북 적대 정책과 한미연합 군사연습 영구 중단이 한반도 평화 실현의 첫걸음"이라고 주장했다. 집회한 뒤에는 한강대로 2개 차로를 이용해 서울역까지 약 1.6㎞를 행진했다.

오후 2시 30분에는 서울민중행동, 민주노총 서울본부, 서울너머 등이 서울역에서 서울시청까지 세종대로 2개 차로로 행진하고서 시청 앞에서 '2022 서울민중대회'을 열었다. 이들 단체는 "정부와 서울시는 계속되는 재난과 참사에도 책임지지 않고 반노동·반시민 정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슷한 시간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보수단체 자유통일당은 광화문광장과 가까운 동화면세점 일대에서 '자유통일 주사파 척결 대회'를 했다. 이어 오후 4시부터는 진보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 주최로 중구 숭례문 일대에서 윤석열 대통령 퇴진과 김건희 여사 특검을 요구하는 제16차 촛불대행진 집회가 열렸다.

이 단체는 본무대 옆에 '10·29 참사 유가족대책본부'도 마련했다. 매주 진행되는 촛불집회 장소에서 유가족 대기실을 운영하며 유가족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보수단체 신자유연대는 예고한 대로 오후 5시부터 대통령 집무실과 가까운 삼각지역 인근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태원 참사 발생 한달을 맞아 종교 단체를 중심으로 참사 현장 인근에서 추모집회도 열렸다. 성공회 정의평화사제단과 천주교 예수회 인권연대연구센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원불교위원회 등은 오후 5시께 녹사평역 앞 광장에서 공동으로 '애도와 연대의 기도회 그리고 촛불' 집회를 열었다.

수십명의 시민들은 '이태원 참사, 정부와 국가 책임이다. 유가족·피해자의 요구를 이행하라'고 적힌 손팻말과 촛불을 들었다. 참가자 일부는 집회가 끝나고 이태원역 참사 현장 인근으로 행진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청년진보당은 오후 3∼4시 이태원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고자 검은 옷과 마스크를 착용하고서 이태원역 4번 출구에서 전쟁기념관 앞까지 행진했다. 도심에서 잇따라 집회가 열리며 교통은 큰 혼잡을 빚었다.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이날 오후 도심 차량 통행 속도는 시속 10㎞ 안팎에 머물렀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