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케이·토스뱅크 등 3분기 인터넷은행 중저신용 대출 비중↑

카카오·케이뱅크 20% 중반…토스뱅크 40% 육박
연말 목표치 달성할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카카오· 케이·토스뱅크 등 인터넷 전문은행 3사의 3분기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이 일제히 상승하며 연말 목표치 달성이 임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은행연합회가 공시한 각 인터넷전문은행의 '중저신용자 대상 신용대출 비중(잔액 기준)'을 살펴보면 9월 말 기준 카카오뱅크는 23.2%, 케이뱅크는 24.7%, 토스뱅크는 39.0%로 집계됐다.

지난 6월 말과 비교하면 카카오뱅크는 1.0%포인트(p), 케이뱅크는 0.7%p, 토스뱅크는 2.7%p 비중이 확대됐다.

올해 말까지 각 인터넷 은행이 설정한 비중 목표치는 카카오·케이뱅크가 25%, 토스뱅크는 42%였는데, 3사 모두 이 수치에 근접한 것이다.

카카오뱅크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무보증 신용대출 규모는 2조1147억 원으로, 작년 한 해 동안 공급한 1조7000억 원을 이미 넘어섰다. 이에 따라 지난달 말 기준 무보증 중저신용대출 잔액은 3조789억 원으로, 현재 기준 중저신용자 대출비중은 24%를 넘어섰다.

케이뱅크는 올해 3분기까지 중저신용 대출을 1조6000억원 공급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1년간 공급한 대출 규모(7510억원)의 2배가 넘는 수치다. 3분기 기준으로는 5502억원의 중저신용 대출을 새로 공급했다.

토스뱅크는 출범 이후 최근까지 중저신용 고객을 위한 가계대출을 2조7000억원(잔액 기준) 규모로 공급했다. 이에 따라 이달 19일 기준으로는 중저신용자 대출 비중이 40.1%를 기록했다. 문혜현기자 moone@dt.co.kr



카카오· 케이·토스뱅크 등 3분기 인터넷은행 중저신용 대출 비중↑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