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화물연대 파업에 시멘트·철강 출하 차질"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산업통상자원부는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으로 시멘트와 철강 업종을 중심으로 제품 출하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5일 화물연대 총파업으로 인한 업계 피해 대응을 위해 철강, 자동차, 시멘트, 조선, 석유화학, 정유, 전력 등 업계 관계자와 유관 부서로 이뤄진 비상대책반을 24일 구성하고 1차 회의를 했다고 밝혔다.

산업부는 업종별 영향을 점검한 결과 시멘트와 철강 업종에서 주로 제품 출하 차질이 발생했고, 기타 주요 업종에서는 아직 피해 규모가 미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시멘트 업종은 레미콘 등 최종 수요처의 적재능력이 통상 이틀 내외인 탓에 건설 현장의 피해가 빠르게 확대될 것으로 우려했다.

산업부는 생산제품 조기 출하, 공장 내·외부 적재공간 확대, 대체 운송 수단 확보 등 업종별 대비 상황도 집중 점검했다.

산업부는 비상대책반을 중심으로 주요 업종의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물류 차질로 인한 피해 대책 마련과 애로사항 해소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비상대책반을 주관하는 장영진 산업부 1차관은 "산업현장에서 필요한 지원이 적기에 신속히 이뤄지도록 총력 대응해 달라"고 당부했다.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정부 "화물연대 파업에 시멘트·철강 출하 차질"우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