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메시, 완전히 꼬였다…설상가상 왼쪽 장단지까지 `말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월드컵] 메시, 완전히 꼬였다…설상가상 왼쪽 장단지까지 `말썽`
루사일 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경기에서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루사일 로이터=연합뉴스>

아르헨티나 축구의 심장 리오넬 메시(35·파리 생제르맹)가 사우디아라비아전 충격패 속 조롱거리로 전락한 가운데 설상가상으로 왼쪽 장단지 부상을 겪는 등 컨디션 난조로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22일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C조 1차전 사우디아라비아를 상대로 전반 10분에 페널티킥에 성공해 선제골을 넣었지만, 팀은 1대2로 역전패 당했다. 경기가 벌어진 루사일 스타디움의 이름을 따 '루사일의 기적' 희생양이 된 메시는 순식간에 조롱거리로 전락했다.

경기가 끝난 뒤 한 사우디아라비아 팬은 한국 방송사 카메라에 난입해 능청스럽게 "메시는 어딜 갔냐"라고 묻기도 했다.

AP통신은 25일 "도하의 거리에서 사우디아라비아 팬들뿐만 아니라 (아르헨티나 축구 라이벌인) 브라질 팬들까지 메시를 놀리는 구호를 합창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그것도 '메시는 어딜 갔느냐'라는 뜻의 아랍어 속어를 동원해가면서까지 아르헨티나의 기를 꺾어놨다.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첫 조별리그 탈락 위기에 처한 아르헨티나는 27일 오전 4시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2차전을 치른다.

최근 18년 동안 멕시코전에서 8승 2무로 절대 우위를 보인 아르헨티나지만, 한 번만 더 패하면 조별리그 탈락이 확정된다.

사우디아라비아전에서 예전의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면서 패배의 원인으로 지목됐던 메시는 멕시코전에서 명예 회복을 벼른다.

하지만 경기 전부터 왼쪽 장딴지가 말썽이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는 "카타르에 오기 전부터 컨디션이 좋지 않았던 메시는 사우디아라비아전이 끝난 뒤 왼쪽 다리의 부상이 재발했다. 이 때문에 24일 아르헨티나의 팀 전체 훈련에 합류하지 못하고 따로 훈련했다"고 보도했다.

메시는 전력뿐만 아니라 정신적인 면에서도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구심점이다. 마르카는 "메시가 멕시코전에 출전하는 건 의심할 필요가 없지만, 그가 의료진과 트레이너를 찾을 때마다 아르헨티나는 공포에 휩싸인다"라고 전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