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명` 조응천, 최측근 구속 이재명에 "입장 표명 해야…DJ, YS도 했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비명계'(비이재명계)로 분류되는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4일 "이재명 대표가 정치적 책임에 대한 입장 표명을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 대표의 최측근인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 정진상 당대표 정무실장이 연달아 구속된 만큼 유감 표명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조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래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라며 "2002년 대선자금 사건 때 안희정 전 지사가 구속되자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아주 절절히 유감 표명을 했고, 이상득 전 의원이 구속되니까 이명박 전 대통령 또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대중 전 (DJ) 대통령, 김영삼 전 (YS) 대통령 역시 마찬가지로 (아들 문제가 불거진 뒤) 유감 표명을 했다"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법적 책임을 지겠다는 유감 표명이 아니고 정치적인 책임에 대한 유감 표명"이라며 "정치 지도자는 최측근 혹은 가족의 구속이나 스캔들에 대해서는 일정 정도 유감 표명을 통해서 책임을 밝힌 전례가 계속 있어 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조 의원은 "정치 지도자로서 어쨌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민생에 전력해야 될 정치 책무를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명하고 민생에 전력하는 그런 계기로 만들자는 이야기"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비명` 조응천, 최측근 구속 이재명에 "입장 표명 해야…DJ, YS도 했어"
조응천 민주당 의원이 지난달 20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