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尹, `이재명 만나라`하니 `인간자체가 싫다`고"…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이 24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을 싫다고 했다"며 영수회담 가능성을 아주 낮게 전망했다.

대통령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대통령한테 멘토가 될 만한 사람들이 야당 대표를 만나라고 조언을 많이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윤 대통령이) 후보 시절부터 지금 야당 대표를 중범죄자라고 하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다"며 "인간 자체가 싫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덧붙였다.

유 전 사무총장은 '윤 대통령 본인이 직접 만나는 게 어렵다면 정무장관, 특임장관을 임명해서 역할을 할 수 있는 프로토콜을 만드는 방식이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지금까지 돌아가는 걸 보면 대통령실에 정무기능이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무 쪽에 포진했던 직원들을 다 쫓아냈다가 다시 보충했다고 한다"며 "아직 자리도 안 잡혔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국정조사가 원할히 갈 수 있는 방향도 제시했다. 그는 "대통령실이 국회 일에 관여 안 하면 잘 돌아갈 것 같다"며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원만하게 정치를 하는 사람"이라고 평했다.

이어 "지금 예산과 법안을 통과시켜야 하는 상황"이라며 "윤 대통령이 주 원내대표한테 전권을 주고 '당신은 알아서 국회를 운영하라'고 하면 좀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실은 유 전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해 "윤 대통령은 최근 지인에게 그런 건의를 받은 바 없고, 따라서 야당 대표를 두고 특별히 언급한 일도 없다"고 반박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유인태 "尹, `이재명 만나라`하니 `인간자체가 싫다`고"…대통령실 "전혀 사실 아냐"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