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태 "`이낙연 조기 귀국설`, 이재명 빨리 감옥가라고 고사 지내는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유인태 전 국회사무총장은 24일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조기 귀국설'에 대해 "이재명 대표 빨리 감옥가라고 고사지내는 것밖에 더 되겠느냐"며 비판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터무늬없고 상식적이지 않은 얘기"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 쪽(이낙연계)에서 택도 아닌 소리라고 하면서 웃더라"면서 "이 대표가 귀국을 당긴다는 얘기는 있을 수 없는 얘기"라고 거듭 강조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전방위적인 검찰수사가 당의 결집과 구심력을 키워주는 것으로 작용하고 있는 게 아닌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서해 사건으로 문재인 대통령도 건드리고 하니까 결집 효과는 나왔다"면서도 "지금 이재명 대표 측근들 건에 대해서는 의원들이 반신반의 한다"고 답변했다.

이어 "이재명 대표와 그 사람들이 완강히 조작 수사라고 하지만 유동규 같은 사람이 저러고 있으니 많이 당혹스러워 하고 불만도 있다"며 "유동규를 중용한 사람이 누구냐"고 반문했다.

아울러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유동규를)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으로 임명해 실력자로서 행사했는데, 이런 사람이 돈을 전달했다고 한다"며 "조작이더라도 우선 그런 사람한테 중요한 일을 맡긴 것부터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 하는 사과를 한 뒤 수사 결과를 더 지켜보겠다고 해야 한다"며 "그런데 무조건 야당탄압이라는 식으로 하니까 당내에서 딴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것"이라고 진단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재명 대표 최측근이 구속된 상황인데 친문 같은 계파들의 반발이 과거보다 덜 한 것 같다"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대장동과 관련해선 이 대표의 결백에 대해서는 조금 믿는 것 같다"고 답변했다.

그는 이어 '이재명 사법리스크'에 이어 '이정근 사법리스크'까지 부상하는 상황을 두고는 "비리가 있으면 죄를 받아야 하지만 국민들이 보기에 검찰 수사가 너무 편파적"이라며 "자기들(윤석열 대통령 측근 인사) 쪽은 다 불송치하고 무혐의 내리고 이쪽(민주당)만 (수사를 집중하는 데) 권력의 모습이 어떻게 비칠까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총장의 수사에서 나온 리스트가 파생되서 여러 갈래들이 나오고 있다'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런 것 같지만 노웅래 의원같은 경우 개별적으로 전화와서 결백하다고 밝혔다"며 "그 친구가 원래 내숭 떨고 이러던 친구가 아니라서 잘 대처하라고 말했다"고 답변했다. 다만 "집에 현금(3억 원)을 많이 가지고 있어서 모양이 굉장히 안 좋게 됐다"며 "앞으로 수사 결과를 좀 지켜봐야 한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민주당 일각에서 '이정근 리스크가 이재명 리스크보다 클 수도 있다'고 관측하고 있는 상황을 두고는 "권력이 있는 곳에는 파리들이 꼬이게 돼 있고, 잘못이 있으면 벌을 받아야 한다"면서도 "다만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후보 시절부터 내걸었던 게 공정과 상식을 뇌리에 잘 새겼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유인태 "`이낙연 조기 귀국설`, 이재명 빨리 감옥가라고 고사 지내는 것"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