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AI 윤리 자율점검 어떻게…`AI 윤리 공개 세미나` 개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I 윤리정책 포럼' 활동 성과와 미래방향 논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1기 AI(인공지능) 윤리정책 포럼' 성과와 주요 정책 추진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TTA)와 24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AI 윤리 확산을 위한 공개 정책세미나'를 개최했다.

AI 윤리정책 포럼은 AI의 윤리적 개발과 활용을 위한 논의를 위해 올해 2월 출범했다. 포럼에는 AI, 윤리, 교육, 법제도, 공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한다.

변순용 포럼 교육분과장(서울교대 교수)은 이 세미나에서 AI 윤리와 AI 윤리교육에 대해 발표했다. 문광진 KISDI 부연구위원은 지난 1년 동안 활동해온 AI 윤리정책 포럼과 각 전문분과위원회의 운영 성과를 보고했다. 문정욱 윤리분과장(KISDI)은 AI 윤리의 필요성과 동향, AI 윤리기준 자율점검표 현장 적용 결과, 향후 정책 방향 등을 발표했다. 이어 문명재 위원(연세대), 강신욱 위원(법무법인 세종), 김종욱 위원(동아대), 윤명 위원(소비자시민모임), 이상욱 위원(한양대), 이수경 위원(법무법인 화우)이 AI 윤리 관련 토론을 진행했다.

이어 차순일 기술분과장(TTA)이 '신뢰할 수 있는 AI 개발 안내서 개발 추진결과'를 주제로 지능형 CCTV, 의료, 자율주행 등 분야별 개발안내서(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재호 교수(서울시립대)와 고재희 위원(카카오엔터프라이즈), 김영훈 위원(AWS코리아), 김유철 위원(LG AI연구원), 김종윤 위원(스캐터랩), 신지강 위원(한국전력공사 전력연구원), 장하영 위원(써로마인드), 조장래 위원(한국MS)은 개발 안내서의 실효성을 높이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진 세션에서 이현경 부연구위원(KISDI)이 AI 윤리교육의 필요성, 초·중·고 AI 윤리교육 교재 구성 방법과 주요 내용, AI 윤리교육 확산방안 등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양천수 위원(영남대 교수), 김현철 위원(고려대), 김효은 위원(한밭대), 손지원 위원(오픈넷), 이기준 위원(한국교육개발원), 이현숙 위원(한국과학창의재단), 정지연 위원(한국소비자연맹), 최상현 위원(향산초)이 AI 윤리교육의 방향에 대해 의견을 주고받았다.
염열 과기정통부 AI기반정책관은 "AI 기술이 빠른 성장을 보이면서 AI이 가져올 사회적 편익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사생활 침해, 사회적 약자 차별 등의 사회적 문제에 대한 우려가 공존하고 있다. AI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서는 AI 윤리와 신뢰성 확보가 반드시 선행되어야 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디지털 전략'을 토대로 신뢰할 수 있는 AI을 구현하고 세계를 선도하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AI 윤리 자율점검 어떻게…`AI 윤리 공개 세미나` 개최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