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준혁 LG유플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 승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LG유플러스가 부사장 승진 1명, 상무 신규 선임 6명 등 2023년 임원 인사를 24일 단행했다. 이번 인사는 지난 9월 선포한 '유플러스 3.0' 시대에 맞춰 신사업 추진을 본격화하고, 기존 사업의 내실을 키워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갖추는 데 초점을 맞췄다.

고객과의 접점에서 기존 사업의 수익성 강화를 주도하고, 품질 경쟁력을 강화해 고객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인재를 중용했다.

권준혁(사진) 네트워크부문장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권 부문장은 통신의 근간인 통신망을 총괄하면서 통신망의 DX(디지털전환)를 통해 운영 효율과 품질을 높였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인사를 통해 6G 시대에 대비한 네트워크 기술 경쟁력 강화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새로 선임된 강봉수 상무는 2019년부터 서비스 품질 경쟁력 향상을 이끌어 왔다. 그 성과를 인정받아 올해 전사 품질 컨트롤타워인 '품질혁신센터장'에 선임됐다. B2C·B2B·신사업·네트워크 등 다양한 분야에서 품질 경쟁력을 높여 고객경험을 혁신하는 데 기여했다. 향후 고객과의 디지털 접점 확대와 플랫폼 사업 추진을 주도할 것으로 예상된다.

강봉수 품질혁신센터장, 강종일 강북소매영업 담당, 박형민 컨슈머 기획·PI 담당, 장준영 IMC(통합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담당, 정숙경 무선사업담당, 정하준 네트워크 품질담당도 상무로 신규 선임됐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전통적인 통신 영역을 넘어 데이터와 기술 기반으로 고객 중심 플랫폼과 서비스를 만들어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유플러스 3.0 시대를 위해 고객을 최우선으로 여기고, 기존 사업의 내실 있는 운영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주로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권준혁 LG유플 네트워크부문장, 부사장 승진
권준혁 LG유플러스 부사장. LG유플러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