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구조했는데 사망한 환자가 내 딸이라니"…응급대원 엄마의 눈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어렵게 구조했는데 사망한 환자가 내 딸이라니"…응급대원 엄마의 눈물
딸을 잃은 처참한 심경을 전하는 캐나다 소방대원.

캐나다의 한 응급대원이 교통사고 현장에서 어렵게 구조해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숨진 중상자가 다름 아닌 친딸이었음을 뒤늦게 알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가디언의 2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캐나다 앨버타주의 한 고속도로 교통사고 현장에 신고받고 출동한 응급대원 제이미 에릭슨은 초동 대응에 나섰다.

출동한 현장에는 트럭과 충돌한 승용차가 있었는데, 탑승자 2명 중 운전자는 먼저 구조됐지만 동승자인 한 소녀가 위중한 상태로 남겨져 있었다. 에릭슨은 30분에 걸친 작업 끝에 소녀를 빼내는 데 가까스로 성공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을 마쳤다.

이때까지만 해도 에릭슨은 자신의 두 손으로 직접 끌어냈던 소녀가 17살 외동딸 몬태나였다는 것을 알지 못했고 퇴근하고 나서야 뒤늦게 알게됐다.

에릭슨은 사고 현장에서 이 소녀를 구조해 구급 헬기에 태워보냈지만 부상이 워낙 심한 탓에 미처 딸임을 알아보지 못했다고 한다. 그날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에릭슨은 경찰관의 연락을 받고 나서야 잔인한 진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비극은 여기에서 끝나지 않았다. 캘거리의 한 병원에서 사흘간 사투를 벌이던 딸은 끝내 사망했다.

에릭슨은 18일 하늘로 떠난 딸 몬태나의 부고를 알리는 글에서 애끓는 심정을 털어놨다. 그는 "내가 마주했던 환자가 내 피붙이였다니. 내 외동딸이자 나 자신, 몬태나였다니. 그땐 아이의 부상이 너무 심해서 누군지 알아볼 수 없었다"라며 "딸과 함께한 17년에 감사하긴 하지만 나는 산산조각 난 채 부서졌다"고 썼다.

몬태나는 하늘로 떠나면서도 장기 기증으로 2명에게 새로운 생명을 선물했다고 에릭슨은 전했다. 에릭슨은 "내 아기가 다른 이들을 통해 삶을 이어갈 수 있어서 그나마 위안이 된다. 딸이 자랑스럽다"라면서 "딸이 너무 보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