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리스트 전 남친, 권익위에 `술자리 물증` 안 냈다…공익신고자 안 될 듯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첼리스트 전 남친, 권익위에 `술자리 물증` 안 냈다…공익신고자 안 될 듯
한동훈(왼쪽) 법무부 장관과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의원실 제공>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의해 폭로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 대형 로펌 변호사 30여 명의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첼리스트 A씨의 전 남자친구로 알려진 B씨가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자 보호 신청 뒤, 권익위의 보완 서류 제출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중앙일보 보도에 따르면 권익위가 B씨에게 요구한 제출 시한이 이번 주 초까지였는데, B씨는 이 시한까지 술자리 의혹을 입증할 객관적 물증을 내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권익위는 B씨가 공익신고자 요건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판단하고서 B씨의 신청을 기각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B씨는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올해 7월 청담동에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술자리 의혹'을 목격했다고 주장한 첼리스트 A씨의 전 남자친구로 알려진 인물이다.

A씨가 목격담이라며 B씨에게 전달한 대화가 외부에 공개되며 논란이 시작됐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달 국회 법무부 국정감사에서 두 사람의 대화 녹음 파일을 공개하며 한 장관에게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A씨는 전날 경찰에 출석해 "전 남자친구를 속이려고 거짓말을 했다"라고 진술했다. 경찰은 또 A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해 A씨가 술자리가 있었다는 날 자정을 넘긴 시각에 강남구 청담동의 해당 술집에 없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A씨가 그 시각에 함께 있었던 사람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 초 권익위는 익명성이 보장되는 공익신고 처리과정을 이례적으로 공개하며 "A씨의 공익신고자 인정 요건을 검토 중"이란 보도자료를 내 논란이 일었다. 야권에선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정치적 목적을 위해 근거 없는 사건을 키우고 있는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 서범수 국민의힘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허접한 지라시를 가지고 건수 잡은 것 마냥 국감에서 말한 민주당 의원, 이를 '제2의 국정농단'이니, '대통령과 법무부장관 동선 밝혀라'며 확대시킨 민주당 수뇌부, 한술 더 떠서 엉터리 제보자를 '공익신고자로 검토'한다며 기다렸다는 듯이 보도자료를 돌린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라며 "음모론을 제기하고, 부풀리고, 마치 사실인양 떠받드는 '3단계 음모론 시스템'이 잘 돌아간다"고 썼다.

그러면서 "거짓말임이 밝혀졌으니 누군가 사과하고 책임져야 되지 않겠나. 국감장에서 문제제기한 모 의원과 민주당 지도부는 사과하라"라고 촉구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