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 피살’ 이래진씨 “민주당의 뻔뻔한 국조 요구…누구한텐 ‘국정농단’ 하더니”

“당신네들 집권할 땐 조작·은폐 눈 하나 깜짝 안 하더니…누가 누구를 조사한다고 하시는지”
“국민을 선택적으로, 증거도 선택적으로, 악의적으로 또 다시 우롱하고 이용하려 하시나”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면 국정농단부터 우선 아니겠나”
“자기들이 뭐할 땐 핑계로 넘어 가더만, 이제 막 조사 중인 사건을 국정조사 한답시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서해 피살’ 이래진씨 “민주당의 뻔뻔한 국조 요구…누구한텐 ‘국정농단’ 하더니”
(왼쪽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래진씨,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북한군에 피격당해 숨진 해수부 소속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 형 이래진씨가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국정조사를 압박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을 겨냥해 "민주당의 뻔뻔한 국정조사 요구"라면서 "당신네들이 집권할 때는 조작과 은폐를 눈 하나 깜짝 안 하고 그렇더만 누가 누구를 조사한다고 하시는지, 누구한테는 그런 잣대를 들이밀고 누구한테는 뒤집어씌워 국정을 농단하지 않았나"라고 울분을 토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래진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을 선택적으로 증거도 선택적으로 악의적으로 또다시 우롱하고 이용하려 하시나"라며 "국정조사를 해야 한다면 국정농단부터 우선 아니겠나"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씨는 "이런 핑계, 저런 핑계와 이유가 국민 앞에 있어야 한다. 당신네들 파렴치를 덮으려는 수단으로 악용하지 마시라"며 "호통치고 고함만 질렀던 지난 국감을 보니 이번 국정조사도 심히 걱정이 된다"고 우려했다.

이어 "특수본에서 수사를 하고 있는데 그것마저 지켜볼 여유와 시간은 없을 만큼 뭐가 중요한지 묻는다"면서 "자기들이 뭐할 때는 그런 핑계로 넘어 가더만 이제 막 조사 중인 사건을 국정조사 한답시고 끌어들이는 이유가 중요하나"라고 민주당을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언제는 경제 걱정만 하시던데 지금 중요한 건 나라경제와 국민의 경제를 걱정해야 하는 거 아닌가"라며 "국회를 당신네들 치부를 덮으려는 수단으로 악용하지 마시라"고 일갈했다.

이씨는 "국감 중에도 일도 안 하고 피켓 들고 떠들더만 이제는 국민의 경제 발목만 잡으려고 한다. 예산도 당신들 멋대로 휘두르지 마시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시라"면서 "제1야당이 국민 앞에 쪽팔리는 짓은 하지 말아야죠"라고 날을 세웠다.

끝으로 그는 "불과 며칠 전 서훈, 박지원, 노영민 등을 불러내서 죄도 없고 잘못이 없다고 당당히 기자회견까지 하더만 이건 뭐 형평성에도 안 맞는 뻔히 보이는 짓거리들 아닌가. 누구는 기자회견 못해서 안 하는줄 아시나"라며 "국민을 선택적으로 악용하시 마시고 선동질 멈추시라. 국민 앞에 국민의 아픔을 이용하는 그런 정치 이제는 국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성 메시지를 덧붙였다.

‘서해 피살’ 이래진씨 “민주당의 뻔뻔한 국조 요구…누구한텐 ‘국정농단’ 하더니”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날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태원 참사'와 관련 정부·여당을 향해 "진상규명까지 방해한다면 결코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심신을 추스르지도 못한 채 기자회견에 나선 유족들 모습에 참으로 죄송하다는 마음을 금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전날 진행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유족의 기자회견을 언급하면서 "유족들이 요구한 대통령의 진정한 사과, 피해자의 참여가 보장된 진상규명, 유족 간 소통 보장 등은 요구가 없어도 정부가 마땅히 했어야 할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단순히 통행 통제만 했어도 막을 수 있었던 예견 가능한 참사 방지에 실패했다. 이름과 얼굴을 가리고 근조 글씨조차 보이지 않도록 숨기라고 하는, 애도와 위로조차 뒷전으로 미뤄뒀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 '국가가 갚아라'는 유족의 절규에 정치가 응답해야 한다"면서 "(정부·여당이) 진상규명까지 방해한다면 결코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내일 본회의에서 국정조사 계획서가 채택되도록 하겠다"며 정부·여당이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에 참여할 것을 압박했다.

‘서해 피살’ 이래진씨 “민주당의 뻔뻔한 국조 요구…누구한텐 ‘국정농단’ 하더니”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이날 여의도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등 야(野) 3당이 추진하는 국정조사에 대해 '내년 예산안 처리 후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실시'로 가닥을 잡았다. 협상 권한은 원내대표단에 위임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총 후 기자들과 만나 "예산안 처리 이후 국정조사 실시하는 것은 승인을 받았다"면서 "구체적인 국정조사 계획에 관해서는 (원내)대표단이 위임을 받아서 권한을 갖고 협상하되, 협상에서 많이 양보하지는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조사 기간의 문제라든지 여러 가지에서 끌려가듯 국정조사를 하지 말라는 당부가 많았다"며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는 범위에서 국정조사를 과감히 하되,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해야 한다는 일종의 협상 지침이 있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