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월드컵] 우루과이 감독 "손흥민 존중…부상 약점 이용 안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알론소 감독 "현재 한국전 승리가 가장 큰 목표"
[월드컵] 우루과이 감독 "손흥민 존중…부상 약점 이용 안할 것"
2022 카타르 월드컵 우루과이 대표팀 디에고 알론소 감독이 23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카타르 내셔널 컨벤션센터(QNCC)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알라이얀=연합뉴스

벤투호와 첫 일전을 앞둔 우루과이 사령탑은 손흥민(토트넘)의 '부상 약점'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은 매우 경기력이 뛰어난 팀"이라며 경계심을 드러냈다.

디에고 알론소 우루과이 대표팀 감독은 한국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하루 앞둔 23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메인 미디어 센터(MMC)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우리의 능력을 활용하겠다. 상대의 약점을 이용하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안와 골절상을 입어 안면 보호 마스크를 착용하고 경기에 나설 손흥민을 상대할 때 그가 부상 중이라는 점을 철저하게 이용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이렇게 답한 것이다.

알론소 감독은 "손흥민을 존중하며 한국의 주전 선수 모두가 훌륭하다고 생각한다. 코치진도 훌륭하다"면서 "경기를 할 때 한국 선수들보다 경기를 잘하려고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한국은 스트라이커뿐 아니라 2선 공격수들도 훌륭하다"면서 "한국은 매우 경기력이 뛰어난 팀"이라고 치켜세웠다.

전날 사우디아라비아가 '우승 후보' 아르헨티나를 꺾는 이변이 일어난 점도 언급했다. 알론소 감독은 "이번 대회를 지켜보니 모두가 막상막하의 경기력을 가지고 있더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난 우루과이가 최고라고 생각하지만, 이건 어디까지나 부모가 자식을 대하는 심정이다. 자만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스타 선수들이 즐비한 우루과이는 4강까지도 노려볼 수 있는 전력을 갖춘 것으로 평가된다. 알론소 감독은 현재 한국과 경기에만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알론소 감독은 "첫 경기에서 이겨야 한다. 그다음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면서 "지금 나에게 가장 큰 목표가 뭐냐고 묻는다면, 내일 한국전을 이기는 것이라고 답하겠다"고 말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