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한 황교안 “이재명 즉각 구속하라…민주당이 원했던 게 ‘세금폭탄’인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 이재명 민주당 대표 ‘사법리스크’ 거론하며 신랄한 비판 쏟아내
“그의 분신과 같은 두 핵심 측근 구속…이제 본격적인 본인 수사만 남았다”
“어떻게든 자신의 죄를 감춰보려고 온갖 수란 수는 다 쓰고 있어”
“썩은 동아줄 잡고 ‘방탄 민주당’에 매달리는 민주당 국회의원들이 참으로 한심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폭발한 황교안 “이재명 즉각 구속하라…민주당이 원했던 게 ‘세금폭탄’인가”
이재명(왼쪽)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황교안 SNS, 민주당 제공>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민주당을 겨냥해 날선 비판을 쏟아냈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교안 전 총리는 이날 '이재명을 즉각 구속하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갈 길이 정해졌다. 그의 분신과 같은 두 핵심 측근이 구속됐고 이제 본격적인 본인 수사만 남았다"며 "이재명은 어떻게든 자신의 죄를 감춰보려고 온갖 수란 수는 다 쓰고 있다"고 운을 뗐다.

황 전 총리는 "방탄 출마, 방탄 국회의원, 방탄 당대표…이제 자신의 특기인 '말잔치 프레임'을 들고 나왔다"면서 "유검무죄, 무검유죄라고 억지를 부리지만 그의 말은 명백히 틀렸다. 유죄필벌(有罪必罰), 무신불립(無信不立)이 옳은 말"이라고 이 대표의 '사법리스크'를 거론했다.

이어 "도둑놈을 때려잡는 것은 검찰이 마땅히 해야 할 일이다. 죄 지으면 벌 받는다는 믿음이 흔들리면 나라가 존립할 수 없다"며 "검찰의 소환 조사, 구속, 기소의 당연한 종착점이 이재명을 기다리고 있다"고 현 정치권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썩은 동아줄을 잡고 '방탄 민주당'에 매달리는 국회의원들이 참으로 한심하다"며 "나라가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 국민은 안중에도 없고 오로지 당대표 방탄에만 총력을 기울이다니! 거짓말은 답이 아니다. 반성하라! 이재명이 아니다. 오로지 국민만 섬기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폭발한 황교안 “이재명 즉각 구속하라…민주당이 원했던 게 ‘세금폭탄’인가”
황교안 전 국무총리. <황교안 SNS>

'민주당이 원했던 것이 세금폭탄인가!'라는 제하의 또 다른 입장문에선 "올해 종합부동산세 고지서가 주택·토지 소유자 130만명에게 발송됐다"며 "주택분 종부세의 경우 납세의무자가 작년보다 28만명 넘게 늘었다. 최근에 집값은 수억 원 내렸는데 종부세는 더 많이 내게 된 사람들이 울분을 터뜨린다"고 민주당을 정조준했다.

황 전 총리는 "집값이 급락해 공시 가격 밑으로 내려간 지역도 수두룩하다.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공시가격 인상 정책이 문제를 만들었다"면서 "지난 5년간 국민 소득은 13%, 주택 가격은 37% 상승했는데 종합부동산세는 1000% 넘게 폭등했다"고 문제의식을 제기했다.

이어 "윤석열 정부에서 1주택자 종부세를 낮추기 위해 지난해 공시가격으로 과세하고 기본 공제액을 확대하려는 종부세 관련 법 개정안을 냈지만 민주당의 거부로 무산됐다"며 "민주당은 도대체 뭐하는 집단인가. 정권을 잡았을 때는 엉망으로 나라를 망쳐놓고 정권을 빼앗기고 나서는 어깃장만 놓고 있다"고 꼬집었다.

끝으로 황 전 총리는 "지난 대선 때는 자신들이 먼저 종부세 완화를 공약으로 내걸고 표를 구걸하더니 선거가 끝나자 법 개정안에 대해 '부자 감세'라며 끝까지 제동을 걸었다"며 "거대 야당의 횡포를 자행한 결과로 종부세 폭탄을 던지는 민낯을 드러냈다. 민주당은 실력도 없고 염치도 없는 집단"이라고 거듭 날을 세웠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