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대통령실 "중국 OTT에 한국영화 상영, 한중정상회담 계기로 중국 측 화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통령실은 최근 중국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에 한국영화 서비스가 재개된 것에 대해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이 OTT 조치를 통해서 화답한 것으로 해석한다"고 밝혔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6년 만에 그동안 중국에서 수입이 금지된 한국영화 서비스가 재개됐다"며 "작은 시작이지만 큰 의미가 있는 앞으로의 미래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고 싶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도입에 반발해 2017년부터 6년 간 비공식적인 '한한령'을 유지해왔던 중국은 최근 OTT서비스인 텅쉰스핀(텐센트 비디오)에서 홍상수 감독의 '강변호텔'(2018년)이 '장볜뤼관'(江邊旅館)이란 제목으로 상영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통령실은 중국의 한한령 해제가 윤석열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주석의 한중정상회담이 계기가 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수석은 "한중 정상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양국 국민 간의 문화와 인적 교류 중요성, 특히 청년세대 간의 소통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가 있다"며 "시 주석도 이 자리에서 공감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김 수석은 지난 15일 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의 논의 내용을 추가로 소개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한중 관계는 수교 이래 지난 30년간 교역과 투자, 그리고 인적 교류와 같은 양적 측면에서 비약적으로 성장하면서 서로 많은 도움을 받았다. 앞으로는 양국 관계를 질적으로 도약시켜 나가야 할 시점이 됐다"며 "양국 관계의 건강한 미래를 위해서는 민간 교류 확대가 중요하다. 특히 문화와 관광, 그리고 교육 등과 같은 양국 국민 간의 교류가 활발하게 진행돼 양 국민 간 상호 문화를 깊이 이해하고 호감을 갖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특히 우리 젊은 세대는 우리나라와 역사·문화, 그리고 중국의 역사·문화에 대해 접하고 교류할 기회가 많지 않았다"며 "이런 측면에서 한중 간 활발한 교류를 통해서 젊은 미래세대 간에 거리를 좁혀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시 주석은 "인적·문화 교류가 최근에 중단돼 양 국민 간에 우호 정서, 상호 인식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이런 교류 중단은 누구에게도 이익이 되지 않으며 전면적인 회복으로 나아가기를 기대한다"고 윤 대통령의 생각에 공감을 표했다. 이어 "문화 교류는 지정학적인 문제와 분리해서 나가야 한다"며 "중국 측은 한중 문화·인적 교류에 대해 개방적 태도를 견지하고 있고, 한국 측과 다양한 문화·인적 교류 행사를 적극적으로 개최해 나가길 기대하고 있다"고 호응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대통령실 "중국 OTT에 한국영화 상영, 한중정상회담 계기로 중국 측 화답"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한중정상회담 발언 등을 추가로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