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해외여행 패키지 예약 MZ세대 비중 31%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해외여행 패키지 예약 MZ세대 비중 31%
인터파크의 10월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MZ세대 예약 현황. <인터파크 제공>

자유여행을 선호하던 MZ세대(1980년대초∼2000년대초 출생)의 패키지 여행 예약률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파크는 올해 10월 한 달간 해외여행 패키지 상품 예약 현황을 분석한 결과 MZ세대 비중이 31.0%를 차지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는 작년 같은 달의 9.0%보다 22.0%포인트(p)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10월의 15.7%에 비해서는 15.3%포인트(p) 증가했다.

MZ세대가 선호하는 패키지 여행지 1위는 태국 방콕(17.7%)으로 집계됐다. 그 외 일본 도쿄(8.9%), 베트남 나트랑(7.5%), 베트남 푸꾸옥(6.0%), 미국 괌(4.5%) 등으로 단거리 여행지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코로나 엔데믹(풍토병화) 상황에서 간편하게 출입국 절차를 밟고 안전한 여행을 즐기려는 MZ세대들이 패키지 상품을 선택하고 있다고 인터파크는 분석했다. 이어 가족 단위의 패키지여행이 줄어든 것도 MZ세대 비중이 증가한 것에 영향을 줬다고 덧붙였다.염순찬 인터파크 투어패키지그룹장은 "항공 노선이 회복될수록 여행 큰손으로 부상한 MZ세대들이 더욱 많이 여행을 떠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김수연기자 newsnew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