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스미디어 "내년 마케팅 트렌드는 숏폼·슈퍼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나스미디어 "내년 마케팅 트렌드는 숏폼·슈퍼앱"
나스미디어 2023년 미디어 트렌드 보고서. 나스미디어 제공

KT그룹의 디지털 마케팅 플랫폼 기업 나스미디어는 '2023년 디지털 미디어와 마케팅 트렌드 전망' 보고서를 발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보고서에서는 내년 디지털 미디어 시장을 이해하는 핵심 키워드로 'Shift'를 선정하고, 숏폼 비즈니스, 슈퍼앱 전략, 커뮤니티 경제 등에 주목해야 한다고 제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내년 광고 시장은 3년여간 이어진 팬데믹의 영향으로 광고 시장 및 마케팅 방식이 디지털 중심으로 개편되며 디지털의 영향력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한다. 그 중 디지털 광고 시장은 넷플릭스를 필두로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광고 시장이 개화하며 프리미엄 인벤토리와 맞춤형 광고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TV와 옥외광고에도 채널 진입 광고나 프로그래매틱 광고가 도입되는 등 내년에는 전통 매체의 디지털 광고 전환도 본격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마케팅 파트에서는 2023년 주목해야 할 마케팅 트렌드로는 △숏폼 비즈니스 △슈퍼앱 전략 △커뮤니티 경제 △리테일테인먼트를 꼽았다.

엠브레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6%가 숏폼 콘텐츠 시청 경험이 있다고 답할 만큼 전 연령층에 걸쳐 숏폼 소비가 대중화됐다. 이에 따라 소비자의 숏폼 이용 행태를 반영한 숏폼 유통 채널 확대, 콘텐츠 활용 및 광고 상품 출시 등 숏폼 연계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와 전략에 대해 살펴봤다.

이어 팬데믹 기간 중 성장한 버티컬 앱의 슈퍼앱 전환 트렌드를 분석했다. 슈퍼앱이란 메시징, 예약, 쇼핑, 금융, 차량호출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를 하나의 앱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통합한 포털 형식의 애플리케이션(앱)을 말한다.

이외에도 비대면 관계가 확산되고 취향과 관심사 기반으로 관계 형성의 과정이 변화함에 따라 확대된 커뮤니티 영향력을 조명했고, 공간 마케팅의 진화인 리테일테인먼트(retailtainment)에 주목했다. 팬데믹 이후 오프라인 매장은 단순히 물건과 서비스를 판매하는 공간이 아니라 소비자의 구매 여정 내에서 브랜드와 소통하고 경험하며 즐거움을 발견하는 공간으로 역할이 전환되고 있다는 분석이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