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 진짜 ‘정계 복귀’ 하나…신평 “신뢰하는 ‘소식통’으로 전해 들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정치적 자산’ 극찬한 신평 변호사
“그가 가진 탁월한 정치적 자산의 총체와 질은 지금 野의 어느 누구도 비견되는 사람 없어”
“1년 수개월 남은 총선 때까지 대법원 판결로 확정되지 않으면 그는 출마에 제한 없다”
“그가 총선 출마가 가능하다면 총선판 전체에 엄청난 폭발력 터뜨릴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국 전 장관, 진짜 ‘정계 복귀’ 하나…신평 “신뢰하는 ‘소식통’으로 전해 들어”
조국(왼쪽) 전 법무부 장관과 신평 변호사.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멘토로 알려진 신평 변호사가 조국 전 법무부 서울 관악구 출마설을 또 띄웠다. 신평 변호사는 "조국 교수는 이미 관악구에 출마를 위한 기초 작업을 완료했다는 말을 신뢰할 수 있는 소식통으로부터 전해들었다"고 주장했다.

최근 신 변호사는 "그(조국 교수) 죽은 게 아니다. 그는 다시 서서히 살아나고 있다. 그가 가진 정치인으로서의 여러 자질들이 그의 입에 꾸준히 생명수를 흘려 넣어주었다"며 "그는 모진 역경을 이겨낸 영웅으로서의 귀환을 준비하고 있다. 내가 듣기로는 관악구에서 총선에 임하리라고 한다"고 조국 전 장관 정계 복귀설을 띄운 바 있다. 당시 조국 전 장관은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았다.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신 변호사는 이날 '오호라 이 망국적 분열현상!'이라는 제하의 입장문을 내고 "나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이던 시절 그가 반드시 정계에 입문해 대통령직을 향해 나아갈 것이라고 단언했다. 하지만 검찰총장보다 더 중요한 직책을 맡아 국민을 위해 봉사할 요량으로 그런 것이라면 이를 나무랄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적극 옹호했다"며 "그와 함께 당시 이낙연 총리는 우선은 지지율이 높으나 향후 이재명 경기지사가 차고 나오며, 이 지사가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될 것이라고 예견했다. 이런 선상에서 나는 조국 교수의 정계 데뷔를 예측하는 것이다. 그가 가진 탁월한 정치적 자산의 총체와 질은 지금 야당권의 어느 누구도 비견되는 사람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형사책임이 그(조국 교수)를 묶을 수 있다. 그러나 아직 1심 재판도 끝나지 않았다. 향후 1년 수개월 남은 총선 때까지 이 형사재판의 형이 대법원 판결로 확정되지 않는다면 그는 출마에 제한이 없다"면서 "그가 총선 출마가 가능하다면 총선판 전체에 엄청난 폭발력을 터뜨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그래서 그가 만약 당선된다고 가정해보자. 그러면 그는 자연스럽게 차기 대선주자의 반열로 뛰어오른다"며 "그렇게 해서 그가 대단히 유력한 주자가 되는 경우 사법부는 과연 그의 형을 확정시킬 대법원 판결을 서둘러 내릴 수 있을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조 교수에게 경기를 일으키며 나를 매도하는 이들의 대부분은 윤석열 정부의 열렬한 지지자들"이라며 "그들은 아마 조 교수의 부상(浮上)을 보고 싶지 않을 것이다. 그들은 맹수에 쫓겨 땅에 머리를 박고 위험이 지나가기를 기다리는 타조의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신 변호사는 "조 교수의 정계 입문은 예상되는 객관적 사실이다. 그들은 무조건 조 교수의 정계 입문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외치며, 이를 발설한 내가 윤석열 정부에 크나 큰 해악을 끼친다고 주장한다. 가당찮은 말"이라며 "그리고 조 교수나 그가 속한 세력이 아무리 저주스럽다고 해도 그들 역시 이 나라의 국민인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조국 전 장관, 진짜 ‘정계 복귀’ 하나…신평 “신뢰하는 ‘소식통’으로 전해 들어”
신평 변호사. <디지털타임스 DB>

또 "사람이 사람을 대할 때는 최소한의 예의를 갖추어야 한다"며 "조 교수가 여러 죄목에 연루가 되었고, 또 그것이 그의 참을 수 없는 위선에서 연유한 것이라 해도 조 교수와 그를 지지하는 수많은 사람들이 헌법과 법률에 의하여 갖는 참정(參政) 의사를 거부하는 것이 되어선 안 된다. 만약 그렇게 한다면 그것은 인간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를 저버리는 것이 될 뿐만 아니라 민주시민으로서의 자격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이라고 조국 전 장관의 정계 복귀가 큰 문제가 없다는 취지로 말했다.

신 변호사는 자신이 조 전 장관의 정계 복귀설을 내놓은 뒤 쏟아진 비난에 대해서도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그는 "어느 중견 언론인이 조 교수의 정계 데뷔를 예측하는 내 글을 보고 나를 '관종'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그 글의 내용을 터무니없는 것으로 판단한 듯하다"면서 "그런데 서로 잘 아는 사이이면서 더욱이 대학의 동창으로 선배인 나를 향하여 그런 막말을 함부로 할 수 있을까. 내 페이스북에 실린 험악한 댓글들도 도를 지나친 것들이 많았다. 그들은 하나같이 내가 조 교수를 옹호하는 것으로 전제한 뒤 나를 심하게 비난한다"고 비판했다.

끝으로 신 변호사는 여야 정치권을 겨냥해 "이쪽 저쪽 할 것 없다. 딱 둘로 나뉘어져 서로가 서로를 향하여 모진 저주와 증오의 말들을 예사로 쏟아놓는다. 절대 상대를 용납하려 하지 않는다"며 "하지만 질긴 구업(口業)은 무엇보다 그들의 일상을 뱀처럼 칭칭 감을 것이다. 그래서 그들을 암흑의 구덩이 속으로 빠뜨릴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공동체 구성원으로서의 자격을 스스로 박탈하고 있다"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