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민주 일각 "희생자 명단 공개" 주장, 정쟁화 넘어 패륜행위다

  •  
  • 입력: 2022-11-08 18:5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 이태원 참사 사망자들의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민주당 디지털소통위원장을 지낸 최민희 전 의원은 8일 "유족의 동의를 받아 156명의 희생자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날에는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인 문진석 의원의 휴대전화에서 희생자 명단을 공개해야 한다는 문자가 노출됐다. 이 문자는 민주당 이연희 민주연구원 부원장으로부터 받은 것이다. 메시지에는 "이태원 참사 애도 기간이 끝났음에도 희생자 전체 명단과 사진, 프로필, 애틋한 사연들이 공개되고 있지 않다"며 "의도적인 은폐"라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최 전 의원은 "애도하라 하는데 이태원 10·29 참사에서 156명이 희생됐다는 것 외에 아는 게 없다. 찝찝하다"며 "슬픔에 장막을 두텁게 쳐놓고 애도하라 한다"고 했다.

최 전 의원과 이 부원장은 명단 공개 주장 이유로 사망자가 누구인지 알아야 애도할 수 있다는 논리를 편다. 최 의원은 "마음껏 애도하고 유가족을 위로하고 싶다. 희생자 이름과 나이를 알고 영정 앞에 진짜 조문하고 애도하고 싶다"고 했다. 장례절차 등을 통해 가족과 친인척, 지인들 차원에서는 사망자들의 명단은 이미 공개됐다. 고인들의 명단을 공개하는 데에 유족이 과연 동의할지도 깊은 의문이 든다. 동의하는 유족도 있을 수 있지만, 동의하지 않는 유족도 있을 것이다. 고인에 대한 명예훼손도 될 수 있다. 국민의힘이 패륜행위라고 지적하는 이유다. 사망자의 명단을 공개해서 얻을 사회적 이익도 특별히 없다. 생전 몰랐던 고인들에 대해 속속들이 알아야할 이유도 없고, 알아야 애도할 수 있다는 주장도 궤변이다. 그동안 많은 인명 피해를 낳았던 재난 사망자 명단을 공개했던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적었다.

명단 공개가 무리가 있다는 점을 모를 리 없는데도 명단 공개를 주장하는 것은 정치 공세를 위한 수단을 만들려는 것으로밖에 받아들일 수 없다. 사망자 명단을 '광장에 현시(顯示)'함으로써 슬픔을 가시화 장기화 하려는 꼼수다. 세월호 추모를 광장의 정치공세로 비화시킨 민주당이고 보면 그럴 가능성은 충분하다. 명단 공개를 주장하는 사람들의 비뚤어진 심리를 짐작할 수 있다. 추모보다는 정권 흔들기에 정신이 팔려있다. 그러잖아도 민주당은 이태원 참사를 정략적으로 이용하기 시작했다. 이제 명단공개 주장까지 나왔으니 공세를 높일 것이다. 사망자 명단 공개 주장은 정쟁화를 넘어 패륜행위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