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尹 퇴진 집회 민주당 조직 동원 의혹에… 野 "사실 아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 도심에서 주말마다 열린 윤석열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에 더불어민주당 조직이 동원됐고, 당 소속 정치인들의 텔레그램 단체방에 이 상황이 공유됐다는 의혹이 6일 제기됐다.

국민의힘은 "'이태원 추모'인가, '이재명 추종'인가"라고 강력 비판 한 반면 민주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날(5일) 이태원 압사 참사 추모 명목의 촛불승리전환행동(촛불행동) 집회(주최측 추산 8만명, 경찰 추산 9000명)를 겨냥 "'민주당 조직'이 동원된 정황이 언론보도 등에 드러났다"며 "지난 대선 당시 민주당 이재명 후보 캠프의 시민소통본부 상임본부장이었던 대표가 운영하는 '이심민심'"이라고 지목했다.

양 수석대변인은 "'이심민심'에서 집회 공지와 참가 독려를 하는 텔레그램 '1번방'에는 송영길 민주당 전 대표, 박홍근 원내대표를 비롯, 지난달 8일 촛불집회에서 대통령 퇴진을 주장한 김용민 의원 등 민주당 현역의원 최소 10명과 전현직 시·군·구의원 수십명이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 텔레그램 단체방을 통해 지난달 22일 '촛불행동'이 주최한 '정권 퇴진' 집회가 공지됐고, 전국적으로 버스가 최소 27대에서 최대 81대가 동원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 매체에서) 밝혔다.

또, 이태원 참사가 있었던 29일에도 '이심민심'의 정권퇴진 집회 참가 버스대절 공지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심민심'은 이태원 사고가 벌어지자, 11월 5일 '대통령 퇴진 집회'를 '추모 집회'(일명 이태원 대참사 추모집회)로 바꿔서 열자고 먼저 제안했다는 사실도 보도로 알려졌다"며 "그러다 비판이 제기되자 '수구보수언론과 수구보수가 이재명 대표님 및 민주당과 억지 연관을 지어서' 부득이하다며 자신들의 참석을 취소했다"고 지적했다.


반면 민주당 용산 이태원참사 대책본부는 이날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대책본부장인 박찬대 의원은 "일단 텔레그램 방에 가입된 몇 사람을 봤다"며 "그러나 거기에 (참가자) 이름이 있다고 해서 당의 공식적인 입장이라고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달 우리 당에서 집회에 참석했던 분이 계셨지만 그건 의원들이 개인적으로 판단하고 행동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추모단장인 유기홍 의원은 "당의 추모단장으로서 공식 조직라인을 통해 그게(집회 소식이) 내려가야 하는 데 일체 그런 일이 없었다"며 "시민단체 등이 하는 자체적인 추모공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윤석열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에 공식적으로 참여한 바가 없다는 점을 다시 한 번 확인드린다"고 했다.

김세희·한기호기자 hkh89@dt.co.kr

尹 퇴진 집회 민주당 조직 동원 의혹에… 野 "사실 아냐"
국민의힘이 지난 11월3일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 게재한 더불어민주당 측 단체 '이심민심'의 윤석열 대통령 퇴진요구 촛불집회 개입 의혹을 제기한 게시물.<국민의힘 페이스북 갈무리>

尹 퇴진 집회 민주당 조직 동원 의혹에… 野 "사실 아냐"
촛불승리전환행동(촛불행동) 상임대표인 김민웅씨가 6일 페이스북에 게재한 지난 5일 서울 숭례문 인근 이태원 참사 추모 명목의 윤석열 대통령 퇴진 요구 집회 사진.<김민웅씨 페이스북 갈무리>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