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국 외화표시채권 거래 끊기고 가격급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보험사 신종자본증권 콜옵션 미행사 후폭풍
기업 원화·외화 자금조달 난항 '이중고' 우려
흥국생명의 달러화 신종자본증권 콜옵션(조기상환권) 미행사 이후 외화채권 시장에서 외화표시채권(한국물·Korean Paper) 가격이 급락하고, 거래량도 '거래 절벽'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선 이 같은 분위기가 당분간 해소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6일 금융투자업계와 블룸버그에 따르면 국내외 외화채권시장에서 흥국생명의 액면가 100달러 신종자본증권 거래 가격은 4일 72.2달러로, 이달 1일 흥국생명 콜옵션 미행사 공시 직전인 10월 말(99.7달러)보다 30% 가까이 급락했다.

그동안 한국물의 신종자본증권은 콜옵션 행사가 암묵적인 관행이었기 때문에 시장에서는 이달 상환을 예상하고 100달러에 가까운 가격에 거래되고 있었는데, 상환 시기를 기약할 수 없게 되면서 가격이 급락한 것이다.

다른 보험사와 은행이 발행한 신종자본증권 가격도 이 여파로 급락했다.

2025년 9월 콜옵션 만기인 동양생명[082640] 신종자본증권은 10월 말 83.4달러에서 이달 4일 52.4달러까지 떨어졌다.

내년 8월 만기인 신한금융지주 신종자본증권은 10월 말 96.6달러에서 이달 3일 88달러로, 2024년 10월 만기인 우리은행 신종자본증권은 10월 말 87.5달러에서 4일 77.8로 떨어졌다.

낮아진 가격에도 거래는 저조하다.

한 증권사 해외채권운용 담당자는 "해외채권의 경우 전반적인 거래량을 파악하기는 어렵다"면서도 "흥국생명 콜옵션 미행사 이전부터 한국물에 대한 유동성이 원활하지 않았는데 그래도 매수·매도 호가가 있는 상황이었다면 콜옵션 미행사 이후에는 그것마저도 사라진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 자산운용사 채권운용 담당은 "11월 들어 실거래가 전혀 없는 신종자본증권도 많다"며 "시장 신뢰가 깨지면서 투매 수준의 물량만 거래되고 있다"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기업의 해외채권 발행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단기적으로는 신종자본증권을 발행하는 보험사가 자금 조달에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결국 한국물에 대한 투자심리 악화로 일반 해외채권 수요가 줄고 발행 금리도 더 높아질 것이라는 지적이다.

증권사 해외채권 운용 담당은 "전반적으로 한국물 신종자본증권에 대한 콜옵션 행사 가능성을 재평가하는 분위기"라며 "연말에는 기관들의 북클로징(book closing·회계연도 장부 결산)으로 유동성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어 더욱 문제"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원화 채권시장 내 자금조달도 어려웠던 상황에서 콜옵션 미행사가 더해지면서 외화 채권시장까지 자금조달 '이중고'를 겪게 될 수 있다"며 "신종자본증권 발행사뿐만 아니라 일반 채권 발행사들도 해외 투자자들에게 더 높은 금리를 요구받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최성종 NH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채권시장은 정부 정책이 나오면서 차츰 안정을 찾아갈 수 있지만, 글로벌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달러채권의 경우 한국의 정책으로 온기를 퍼뜨리기 어렵다"며 "이런 상황이 한국계 외화채권 발행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강길홍기자 slize@dt.co.kr



한국 외화표시채권 거래 끊기고 가격급락
흥국생명이 외화 신종자본증권의 조기상환권(콜옵션)을 행사하지 않기로 하면서 해외채 시장을 통해 자본성 증권을 발행하려던 일부 보험사들의 자금조달 부담이 커질 전망이다. 사진은 3일 서울 종로구 흥국생명 본사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