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음주운전` 김새론, 충격 근황…생활고 때문에 카페서 알바 뛰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음주운전` 김새론, 충격 근황…생활고 때문에 카페서 알바 뛰었다
배우 김새론. <연합뉴스>

음주운전 사고를 내 활동을 중단한 배우 김새론이 생활고 때문에 카페 아르바이트를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4일 김새론의 소속사에 따르면 그는 생활이 어려워져 아르바이트를 하며 지내다 현재는 그만둔 상태다. 김 씨는 그동안 활동하며 모아뒀던 돈을 음주 교통사고 처리 비용으로 모두 쓴 것으로 알려졌다.

김새론은 올해 5월 18일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과 가로수를 여러 차례 들이받는 사고를 내 입건됐다. 사고 당시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약 0.2%로, 면허 취소 기준 0.08%를 훨씬 넘는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가 음주운전 중 변압기를 들이받으며 주변 상점 등 57곳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가 약 3시간 만에 복구되기도 했다.

김새론은 사고 이후 SNS를 통해 공식 사과하고 금전적 피해를 입은 건물과 상가들 피해 보상에 힘썼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