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ICT, `에이웍스3.0` 출시…"RPA 외산 제치겠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포스코ICT, `에이웍스3.0` 출시…"RPA 외산 제치겠다"
포스코ICT가 25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서울 코엑스에서 '2022 에이웍스 데이'를 열고 에이웍스 3.0을 소개하고 있다. 포스코ICT 제공

포스코ICT가 외산 솔루션이 주도해온 국내 RPA(로봇 업무 자동화) 시장에서 선두 탈환을 선언했다. RPA 신제품 '에이웍스(A.WORKS) 3.0'을 통해 RPA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구상이다.

국내 RPA 시장은 주52시간제 도입 영향으로 형성되기 시작해 초기에는 외산 솔루션이 주류를 이뤘다. 그러다 지난해부터 삼성SDS, 포스코ICT 등 국산 솔루션이 시장을 대체하기 시작했다.

포스코ICT는 25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서울코엑스호텔에서 '2022 에이웍스 데이'를 개최하고 신규 버전인 에이웍스 3.0을 내놨다. 행사장에는 하나금융티아이, 신세계I&C, 메가존 등 파트너와 다이소, 신협중앙회 등 고객사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했다.

에이웍스 3.0은 크게 두가지 측면에서 기능이 강화됐다. 우선, RPA 확산으로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는 운영성을 강화했다. 운영중인 봇(Bot)에 대한 원격제어 기능이 보강됐다. 예를 들어, 봇 PC에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워크센터에서 원격으로 봇 PC에 접속해 문제를 해결한다. 또한 자체 형상관리 모듈을 탑재해 별도 솔루션 없이도 수행중인 업무 프로세스의 변경사항을 세부 단위까지 가시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RPA 사용자 측면에서는 별도의 봇 전용 PC를 둘 필요없이 한 대의 PC로 RPA를 실행하면서 또다른 PC 작업 수행이 가능해졌다.

이와 함께 OCR(광학문자인식), 챗봇, 태스크마이닝 등 다양한 AI 솔루션을 결합해 자동화 영역을 확장했다. 이를 위해 분야별 선두 솔루션 기업들과 협업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포스코ICT 에이웍스는 2019년 출시 후 하나은행 등 금융권과 신세계백화점, 한국전력, 농수산물유통공사, 신협중앙회, 다이소 등 유통, 제조, 공공 부문에 공급됐다.

이날 하나금융은 2019년 RPA 도입 이래 현재 250여 대의 봇을 도입해 운영하면서 220만 시간 이상의 업무시간 절감효과를 보고 있다고 사례를 발표했다. 강원대학교는 국립대 최초로 RPA를 적용해 등록금 수납정보처리 업무에서 33% 업무시간 절감과 문의전화 90% 감소 효과를 거뒀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컨설팅사 맥킨지는 전 세계 기업의 85%가 2025년까지 RPA를 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RPA 전문가들은 국내에서도 금융권과 대기업을 중심으로 향후 3~4년간 전사적 도입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한다.

포스코ICT 관계자는 "초기에 RPA를 도입해 효과를 체감한 기업들이 OCR과의 결합을 통해 RPA 적용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고 밝혔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