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바이오헬스`, 바이오 유럽 2022서 혁신 기술 뽐낸다

안전성평가硏, 빅3 기업 19개사와 참가
글로벌 제약바이오 대상 기술수출 등 타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24일부터 2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바이오 유럽 2022'에 입셀, 코넥스트 등 국내 바이오헬스 분야 유망 창업기업 19개사 참여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1995년 처음 열린 바이오 유럽은 매년 전 세계 제약사가 대거 참여해 기술 수출과 공동 개발 등의 협업 기회를 모색하는 전문 기술거래 행사로, 미국의 '바이오 USA'에 버금가는 글로벌 기술 장터로 진행된다.

올해에는 전 세계 60여 개국의 다국적 제약사들이 참여했고, 국내에서도 100개 이상의 제약바이오 기업이 참여했다. KIT는 중기부의 '혁신분야창업패키지(BIG3) 지원사업'의 바이오헬스분야 주관기관으로, BIG3 19개사와 참여해 자체 보유한 혁신 기술과 파이프 라인을 소개하고, 글로벌 대형 제약사를 대상으로 기술 수출을 타진한다.

참여 기업 중 입셀은 유도만능줄기세포주 구축 기술을 토대로 골관절염 세포치료제를, 펠레메드는 암세포 성장 및 면역 회피를 유도함으로써 면역·표적 항암 효능을 지닌 단일 요법 항암제를 각각 소개한다. 아울러 온코크로스와 이노보테라퓨틱스는 AI 기반 신약개발 기업으로 자체 보유한 AI 신약플랫폼을 활용해 간질환, 희귀질환, 감염병 치료제 등 다양한 신약 후보물질을 내세워 유럽시장에 도전한다.

KIT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K-BIO 홍보관'을 운영해 우리나라 바이오 기술의 우수성을 알린다.

안전성평가연구소 관계자는 "바이오헬스 분야 유망 기업의 혁신적 기술과 파이프 라인 등을 적극 알려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K-바이오헬스`, 바이오 유럽 2022서 혁신 기술 뽐낸다
안전성평가연구소(KIT)는 오는 26일(현지시간)까지 독일 라이프치히에서 열리는 '바이오 유럽 2022'에 바이오헬스 유망 창업기업 19개사와 참여해 유럽 시장 공략에 나섰다.





안전성평가연구소는 "혁신적 기술과 상대적으로 큰 성장 잠재력이 BIG3 기업이 가진 최대 장점"이라며 "유럽시장에서 경쟁력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