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건보료·퇴직연금까지… 마이데이터 정보 `492→720개` 확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내 손안의 금융비서'로 불리는 마이데이터의 정보제공 범위가 크게 확대되면서 금융소비자가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금융위원회는 마이데이터 정보제공 범위가 올해 말부터 순차적으로 확대돼 기존 492개 정보 항목에서 720개로 크게 늘어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먼저 이달부터 국세·지방세·관세, 건강보험료 등도 마이데이터에 신규 제공된다. 세금, 건강보험료 성실 납부내역 정보를 활용한 금융이력 부족자의 신용점수 개선 및 금융상품·서비스 접근성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오는 12월부터는 퇴직연금 전체 및 공적연금 정보가 마이데이터에 제공된다. 기존에는 퇴직연금 중에서 개인형 IRP 상품정보만 제공됐다.

또 계약자가 아닌 피보험자도 보험상품명, 보험기간, 보장정보 등 본인의 보험 주계약 내용, 특약사항에 대한 조회가 가능해진다.

카드 결제 관련 실시간 정보제공도 확대된다. 국내·해외 카드 결제취소 및 후불교통카드, 아파트관리비, 통신비, 해외직구 등 무승인매입정보도 제때 확인할 수 있게 된다. 은행업권이 판매하는 신탁상품 및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관련 정보까지 통합조회의 범위가 확대돼 자산관리 서비스의 품질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내년 6월부터는 자동이체 정보 및 대출상품 거치기간 정보가 추가 제공된다. 정기적 출금 거래, 대출 상환 스케줄 등을 보다 정확히 파악하고, 현금흐름에 맞게 소비자가 미리 지출관리·상환 계획을 세우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이밖에 주택화재 보험과 펫보험 등 소액단기보험 정보가 추가되고, 온라인 쇼핑몰 주문내역 관련 사업자등록번호가 제공된다. 카드 결제예정금액은 일시불, 할부, 현금서비스 등으로 세분화된다. 마이데이터는 흩어져 있는 개인의 다양한 정보를 신속·편리하게 통합조회할 수 있도록 하고, 현황·소비패턴 등을 분석해 적합한 금융상품 등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올해 1월 서비스 전면 시행 이후 현재까지 누적 가입자 수는 약 5480만명으로,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 일평균 전송 건수는 3억8400만건에 달한다. 서비스 제공 업체도 올해 초 33개사에서 현재 52개사로 증가했다.

금융위는 "마이데이터 사업자 및 정보제공기관이 이번 확대된 정보항목을 원활하게 반영할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배포할 예정"이라며 "비금융정보 제공 확대 등을 위해서도 관계부처, 유관기관 및 업계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강길홍기자 slize@dt.co.kr



건보료·퇴직연금까지… 마이데이터 정보 `492→720개` 확대
마이데이터 서비스 가입자 수 변화 추이. 금융위원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