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노그리드, `국가위기 지원 민간 클라우드 활용` 주관사 선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노그리드는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발주한 '국가위기 디지털 지원을 위한 민간 클라우드 활용 프로젝트' 주관사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사업기간은 12월 31일까지로, 규모는 14억8000만원이다. 이 사업은 국가 위기 유형이 복잡·다양·대형화되는 가운데 민간 클라우드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대응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된다. 현재 운영 중인 위기 대응 대국민 서비스의 대부분은 신속·유연한 확장이 어렵다 보니 이슈 발생 시 관련 서비스의 폭주와 마비가 반복돼 왔다.

이노그리드는 국가 위기상황에서 실시간 데이터의 신속 정확한 활용이 가능하도록 인프라(IaaS)와 플랫폼(PaaS), 소프트웨어(SaaS) 등 클라우드 자원을 제공한다. 국가 위기 시 필요한 데이터의 신속한 연계 활용과 응용 서비스 개발·운영도 지원한다.

클라우드 네이티브 기술 기반의 앱 개발·배포·운영을 돕고, 테스팅·미터링·모니터링 및 상호운영성 확보 지원 등을 위한 플랫폼 SW와 서비스를 운영한다. 시빅해커·개발자·기업 등 민간과 협력해 위기 시 활용 가능한 공통 서비스와 소프트웨어를 연계하고, 국가 위기대응 디지털 지원 관련 개발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포털도 제공한다.

김명진 이노그리드 대표는 "이 사업을 통해 디지털 기반 '민관협력 국가위기 대응체계' 정착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이노그리드, `국가위기 지원 민간 클라우드 활용` 주관사 선정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