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진석 "조선은 썩어서 망해"…신동근 "경박한 망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은 안에서 썩어 문드러져서 망했다"고 적자,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같은날 "경박하고 국민을 현혹하는 망언"이라고 맹비난했다.

신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조선이 식민지가 된 것은 내부적 원인이 있었지만 일제의 군사적 침탈이라는 외부적 요인이 결정적이었다는 것은 역사적 상식"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정부군 간의 전쟁이 없었다고 군사적 침탈이 부정될 수는 없다"며 "정 비대위원장 같은 사고는 본의와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일제의 침탈을 긍정하는 것으로 귀결하게 된다"고 부연했다.

신 의원은 "일본은 독일과 달리 과거사에 대해 철저하게 반성하지 않고 전쟁할 수 있는 국가가 되는 것을 국가의 전략적 이익으로 여기고 있다"며 "우리나라의 국가 이익과 충돌할 수밖에 없는 지점이 분명히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윤석열 정부는 이런 지점을 도외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위원장의 발언을 통해 드러난 역사관과 일본에 대한 인식은 굉장히 위험하다"며 "정 위원장의 고향 공주 우금치 등에서 학살당했던 동학농민들에 대해 한없이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정 위원장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은 왜 망했을까. 일본군의 침략으로 망한 걸까. 조선은 안에서 썩어 문드러졌고, 그래서 망했다"며 "일본은 조선왕조와 전쟁을 한 적이 없다"고 적었다.

정 위원장은 "1895년 동학 농민군을 진압하기 위해 고종이 청나라를 불러들이자, 일본군은 천진조약을 빌미로 한반도로 신속 진공했다"며 "곧바로 고종이 거처하는 경복궁을 점령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일본군은 조선 관군과 함께 동학 농민 혁명군을 진압했다"며 "수십만의 동학 농민군이 일본군의 기관단총에 학살당한 동학 농민전쟁 최후의 결전장이 내 고향 공주 우금치"라고 부연했다.

또 "고종은 일본에 러시아에 미국에 차례로 손을 내밀었다"며 "1905년에는 조선을 찾은 테오도르 루즈벨트의 딸을 공주처럼 맞아 환심을 사려고 했다. 그녀와 함께 일본 그리고 조선을 방문했던 미 육군 장관 테프트는 일본 총리 가스라 다로와 '가스라 테프트 밀약'을 체결했다. 미국은 필리핀을, 일본은 조선을 차지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선 왕조는 무능하고 무지했다. 백성의 고혈을 마지막 한방울까지 짜내다가 망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일본은 국운을 걸고 청나라와 러시아를 무력으로 제압했고, 쓰러져가는 조선 왕조를 집어삼켰다. 조선은 자신을 지킬 힘이 없었다. 구한말의 사정은 그러했다"고 덧붙였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정진석 "조선은 썩어서 망해"…신동근 "경박한 망언"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