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승연 회장 삼남 김동선 상무, 올초 종편 기자 출신과 극비 결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승연 회장 삼남 김동선 상무, 올초 종편 기자 출신과 극비 결혼
김동선 한화그룹 상무. <한화그룹 제공>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가 올 초 종편 방송 기자 출신과 결혼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김 상무의 결혼은 모친인 서영민 여사가 위중한 상태라 그룹 임원들도 모르게 극비에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한화그룹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동선 상무는 올 초 종편 방송 기자 출신인 A씨와 결혼했다. 김 상무는 1989년생이며 A씨는 1987년생으로 2살 연상이다. A씨는 2012년 한 종편 방송사에 입사했으며 이후 해당 종편 방송의 앵커로도 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상무와 A씨는 별도의 결혼식도 올리지 않았다고 하는데, 올해 8월 별세한 김 상무 모친 서영민 여사가 당시는 암으로 투병 중이어서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을 것이라는 관측이다. 한화그룹 측은 해당 내용과 관련해 "김 상무가 올 초 결혼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한편 김동선 상무는 최근 미국 3대 버거로 불리는 '파이브가이즈'를 국내에 유치하며 주목받았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