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장관시절 전용 헬스장 논란에 "사용 안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추미애(사진) 전 법무부 장관이 재직 시절 법무부 청사에 4000여만원을 들여 새 체력단련실을 설치하고도 직원들에게 공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논란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추 전 장관 비서실 측은 "추 전 장관은 (체력단련실을) 사용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며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다.

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법무부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1동의 법무부 청사 장관실 바로 위층인 8층에 지난 2020년 11월 새 체력단련실을 만들었다.

이 체력단련 공간은 바닥 매트 설치 및 전기작업 등 공사 비용으로 2200만원, 트레드밀 등 운동기구 구입비로 1882만원 등 총 4082만원이 쓰였다.

법무부는 당시 추 전 장관 지시에 따라 여직원이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란 명목으로 체력단련실을 설치했지만, 실제로는 당시 여직원들에게 이 공간이 있다는 사실조차 공지되지 않았다고 한다.

특히 정부과천청사에는 이미 일반 직원들이 쓸 수 있도록 청사 1동, 2동, 4동 등에 관리소가 운영하는 체력단련실이 마련돼 있었다고 한다. 현재는 한동훈 법무부 장관 지시에 따라 직원휴게실로 사용되고 있다.

전 의원은 "조직의 특권의식을 배제한다는 것이 추 전 장관의 취임사였는데, 이 말과 달리 특정인을 위한 헬스장을 재임 기간 꾸민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논란이 확산되자, 추 전 장관 측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여직원 휴게소는 업무용 공간 공사가 끝난 이후에 진행됐으며 장관 퇴임 직전에 기본적인 조성은 완료됐으나 당시 코로나19로 인해 운동 시설 운영이 불가해 개관하지 못하고 퇴임했고, 단 한 번도 사용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전 의원이 "트레드밀, 스텝퍼 등 (체력단련실에 들어간) 물품구입비가 1882만원"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선 "15평 공간에 트레드밀 2대를 설치한 것만 봐도 '장관 전용'으로 활용할 계획이 전혀 없었다는 걸 보여주고 있다"고 반박했다.추 전 장관 측은 또 "국민의힘 국회의원이 면책특권을 이용해 '추미애 장관이 전용 헬스장으로 사용했다'는 식의 일방적 주장을 하고 이러한 사정을 충분히 파악할 수 있는 법무부가 이를 제대로 확인해주지 않은 채 사실과 다른 보도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 심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추미애, 장관시절 전용 헬스장 논란에 "사용 안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