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위 국감] 파행은 피했지만… 원색 비난 주고받은 여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여야 의원들은 국정감사 첫날 비교적 순조롭게 정책 질의를 이어갔지만, 정쟁은 피해가지 못했다.

행안위는 4일 국회에서 행정안전부·인사혁신처·공무원연금공단에 대한 국감을 진행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상민 행안부 장관을 향해 "윤석열 정부는 너무 거짓말로 일관한다"며 "대통령실 이전 비용이 496억원이면 충분하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 대통령 취임식 명단을 파기했다는 것도 거짓말이었고, 대통령이 욕설하고 비속어 논란을 일으키는 말씀을 하셨음에도 '기억이 안 난다'고 하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행안위 여당 간사인 이만희 국민의힘 의원은 "있지도 않은 사실 내지는 많은 논란이 있는 사실을 단정적으로 말하며 '거짓말 정부'로 몰아붙이는 말씀은 위원장이 엄격한 주의를 시키셔야 한다"고 반발했다.

이에 야당 간사인 김교흥 민주당 의원은 "언제부터 국회가 발언에 대한 통제를 받아야 하느냐"며 사과를 요구했다. '발언 통제 의도'를 놓고 논쟁하다가 이만희 의원이 "들으세요"라고 하자, 다시 김 의원은 "뭘 들어, 버르장머리가 없잖아"고 소리쳤다.

이만희 의원은 "누구한테 버르장머리라고 하느냐"고 했고, 김 의원은 "어디 감히 의원 발언에"라고 맞받았다.

장내 소란에 국민의힘 소속 이채익 행안위원장은 "국감 첫날이다. 여야 의원들께선 좀 자중해달라"며 진화를 시도했다. 그러면서 "김 간사님이 버르장머리 발언은 사과해달라"고 요청했다.강민성·한기호기자 kms@

[행안위 국감] 파행은 피했지만… 원색 비난 주고받은 여야
4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행정안전부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