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하늘위로 날아간 北 중거리 탄도미사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북한이 4일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을 발사했다. 국군의 날인 지난 1일 미사일 2발을 쏜 데 이어 사흘 만에 또 무력도발에 나선 것이다. 특히 이날 미사일은 4500㎞를 날아가 일본 열도를 넘겨 태평양에 떨어져 일본을 충격으로 몰아넣었다. 북한 미사일이 일본 상공을 넘어간 사례는 지난 2017년 9월 이후 5년 만이자 7번째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7시23분쯤 북한 자강도 무평리 일대에서 동쪽으로 발사한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비행거리는 4500여㎞, 정점고도는 970여㎞, 최고속도는 약 마하17로 탐지됐다. 제원상으로는 '화성-12형'으로 분석됐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9시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회의 도중 참석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윤 대통령은 NSC 상임위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며 북한 도발에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것과 미국 및 국제사회와 협력해 상응하는 조치를 추진해 나갈 것을 지시했다"고 전했다.우리 군은 미군 전투기와 함께 공격편대 비행에 나서고, 정밀직격탄을 발사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이번 한미 연합 공격편대군 비행에서는 한국 공군의 F-15K 4대와 미 공군의 F-16 전투기 4대가 참가했다.

일본은 북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진 뒤 큰 혼란을 겪었다. 홋카이도와 아오모리현 등 북부지역에 주민 대피령이 내려졌으며, 철도 운행 차질을 비롯해 일부 항공편도 지연 운항됐다.

일본 정부는 북한 탄도미사일이 도호쿠 지역 북단에 있는 아오모리현 인근 상공을 통과했다고 밝혔다. 미사일 발사 직후 일본 측은 홋카이도와 혼슈 최북단 아오모리현 주민에게 "건물 안에 있거나 지하로 대피하라"는 경보를 내렸다. NHK는 북한 미사일이 일본 도호쿠 지역 상공을 통과함에 따라 도호쿠신칸센 일부 구간의 운행이 중단됐고, 신치토세, 하코다테, 아사히카와, 구시로, 오비히로, 오비만베쓰, 왓카나이 등 7개 공항에서는 활주로 점검을 실시한 뒤 항공기 운항을 재개했다.

마쓰노 히로카즈 일본 관방장관은 "북한에서 발사된 미사일이 아오모리현 인근 상공을 통과해 일본 배타적경제수역(EEZ) 밖 태평양에 낙하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사전 통보 없이 일본 상공을 통과하는 형태로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항공기·선박·지역주민 안전의 관점에서 극히 문제가 있는 행위로, 베이징의 대사관 채널을 통해 북한에 엄중히 항의했다"고 발표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직접 NSC를 주재하고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폭거"라고 강하게 비난했다.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日 하늘위로 날아간 北 중거리 탄도미사일
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속보를 전하는 일본 도쿄 시내의 대형 스크린 아래로 시민들이 걸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日 하늘위로 날아간 北 중거리 탄도미사일
윤석열 대통령이 4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지하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참석,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관련 대응 방안을 점검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