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기대 "이스타항공 부정채용 개입 의혹 사실무근"

"윤창현 면책특권 악용…책임져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제기한 이스타항공 부정채용 개입 의혹을 반박했다.

양 의원은 4일 입장문을 내고 "취업청탁을 한 적도 없고, 윤 의원이 취업청탁대상자로 지목한 사람을 전혀 알지도 못한다"며 "전부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이어 "윤 의원은 사실이 아닌 내용을 가지고 '아니면 말고식'으로 무책임하게 발언했다"며 "민주당 소속 전 국무총리와 국회의원들을 한순간에 비리 관련자로 만들어버렸다"고 비판했다.

양 의원은 "윤 의원은 국정감사장에서 면책특권 뒤에 숨어 비겁하게 정치적 공세를 할 것이 아니라 당당하게 기자회견을 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의 발언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질 경우 분명히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국회의원직도 사퇴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스타항공의 부정채용 의혹을 제기하며 취업 청탁자로 한명숙 전 국무총리와 이원욱·양기대 국회의원을 실명 거론했다.

윤 의원은 "이게 만일 잘못된 자료라면 이스타항공을 상대로 문제 삼으시면 되고 제대로 된 일이라면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양기대 "이스타항공 부정채용 개입 의혹 사실무근"
양기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4월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 긴급 현지 상황 보고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