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텍, 세종에 의약품 공장 증설

연 매출 2200억 성장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K바이오텍, 세종에 의약품 공장 증설
SK바이오텍 세종 공장 전경

SK바이오텍 제공

SK바이오텍, 세종에 의약품 공장 증설
SK바이오텍 세종공장 전경 SK바이오텍 제공

SK㈜가 원료의약품 CDMO(위탁개발생산) 사업 역량을 확대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SK㈜의 CDMO 손자회사 SK바이오텍은 지난 9월 세종 단지 내 신규공장 증설을 마치고 가동을 시작했다고 4일 밝혔다. SK바이오텍은 글로벌 CDMO 통합법인 SK팜테코의 자회사로, SK㈜는 SK팜테코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세종 명학산업단지에 위치한 SK바이오텍 생산공장은 이번 증설을 통해 생산규모를 약 190㎥에서 약 290㎥ 규모로 50% 이상 늘렸다. 이는 연간 150톤의 원료의약품 생산이 가능한 규모다. SK바이오텍은 늘어나는 주문에 대응하기 위해 약 560억원을 투자, 지난 2020년부터 약 2년간의 공사를 거쳐 최근 M3 공장을 준공했다.

이번 증설로 SK바이오텍의 연간 최대 매출이 약 1500억원에서 약 2200억원으로 5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CDMO 통합법인 SK팜테코는 지난해 매출 약 8300억원을 기록, 글로벌 5위 규모의 합성의약품 CDMO로 평가 받는다.

SK팜테코는 SK바이오텍을 포함해 미국, 아일랜드에서 진행 중인 공장 증설이 끝나면 2~3년내 연매출 1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기대된다. SK바이오텍은 당뇨병 치료제, 역류성식도염 치료제, 중추질환 치료제 등 고부가가치 원료의약품을 생산해 미국·유럽·일본 등지로 수출하고 있다. 글로벌 주요 제약사들로부터 생산 역량을 인정받아 핵심 제품의 경우 2015년 이후 발주량이 매년 20% 이상 늘어나고 있다.

글로벌 제약사들의 발주가 늘어나는 이유는 SK바이오텍의 연속공정 기술과 품질관리 역량 때문이다. 연속공정 기술은 자동화를 통해 각 공정 단계마다 끊기지 않고 연속적인 흐름으로 제품을 생산하는 기술로, 기존 방식보다 비용·생산성·품질·안전성이 뛰어나며 배출되는 폐기물 양도 크게 줄일 수 있다.

이러한 역량을 바탕으로 SK바이오텍 세종 공장은 식품의약품안전처를 비롯해 미국 식품의약국(FDA), 일본 식약청(PMDA), 호주 의약품허가처(TGA) 등으로부터 '우수 의약품제조 및 품질관리기준'(cGMP) 시설로 인증 받았다. 또한 환경관리 국제기준인 ISO 14001, 안전관리 국제기준인 ISO 45001을 확보했다.

황근주 SK바이오텍 대표는 "차별화된 기술과 품질관리 역량을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높은 신뢰를 받아 지속 성장해 왔다"며 "내년 하반기에는 M4 준공을 통해 생산 역량을 더 확대하고, 글로벌 대표 CDMO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김진수기자 kim89@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