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지시…NSC "北탄도미사일 강력 규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한미일 안보협력 강화` 지시…NSC "北탄도미사일 강력 규탄"
4일 일본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 등을 이용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속보가 TV화면에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미사일 발사정보전달 시스템인 엠넷(Em-Net)과 J-ALERT를 이용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정보를 국민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했다. 도쿄=AP 연합뉴스

국가안보실은 4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와 관련, 김성한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고 대응방안을 점검했다.

NSC 참석자들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북한의 IRBM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으로,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을 비롯해 국제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도발로 규정하고 강력 규탄했다고 국가안보실이 보도자료에서 전했다.

이와 함께 지속되는 북한 도발을 묵과할 수 없다는 점과 이같은 도발에는 대가가 따른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긴밀한 한·미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와 함께 대북 제재 강화를 포함한 다양한 억제 방안을 모색하기로 했다.

NSC 참석자들은 우리 군과 한미 연합자산이 최근 북한의 모든 탄도미사일을 즉각적으로 탐지·추적한 것을 거론하며 북한의 어떠한 도발도 무력화시킬 수 있는 철저한 대비태세도 확인했다.

NSC 도중에 회의장을 찾은 윤 대통령은 북한의 이번 도발이 유엔의 보편적 원칙과 규범을 명백히 위반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은 한미일을 포함한 역내·외 안보 협력을 더욱 강화시킬 뿐이라고 강조하면서 미국의 확장억제 공약 강화, 북핵·미사일 대응을 위한 한미일 안보 협력 수준을 높여가기 위한 협의도 지시했다.

이날 NSC 상임위원회에는 김성한 실장 이외에 김대기 대통령비서실장, 박진 외교부 장관, 이종섭 국방부 장관, 김규현 국가정보원장, 김기웅 통일부 차관, 김태효 NSC 사무처장,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