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핵버튼 누를까…미국, 광범위한 시나리오 검토 착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푸틴, 핵버튼 누를까…미국, 광범위한 시나리오 검토 착수
푸틴 러시아 대통령[로이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전술핵 사용 가능성까지 포함해 우크라이나 전쟁의 광범위한 시나리오를 놓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CNN이 3일(현지시간)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 전쟁을 핵 공격에 버금가는 수준으로 확전시킬 가능성까지 대비해 비상계획을 만들어왔다.

예컨대 우크라이나의 주민 거주 지역에서 떨어진 장소에서 핵무기를 폭파하거나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에 대한 군사 공격을 감행하는 등 러시아측의 핵 위협 시나리오가 거론되고 있다. 실제 미국 관리들은 러시아 측의 거듭된 핵 위협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4개 지역 합병 조약식 연설에서 "러시아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영토를 지킬 것"이라며 과거 2차 세계 대전 때 미국이 일본에 핵무기를 사용한 전례를 거론했다. 또 그는 같은 달 21일에도 "영토 완전성이 위협받을 때 우리는 국가와 국민 방어를 위해 분명히 모든 수단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미 하원 정보위원회 소속 마이크 퀴글리 의원은 "(핵 공격을) 준비한다는 증거는 없지만 푸틴의 말을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한 소식통은 "핵 공격은 여전히 일어날 것 같지 않아 보이지만 최근 몇주 사이에 우려는 커졌다"며 "푸틴의 선택지에 패배는 없다"고 전했다. 존 커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 소통 조정관도 "매우 주의 깊게 지켜보고 있다"며 "위협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고 CNN은 전했다.

또한 러시아가 핵무기를 사용한다면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이 나서서 러시아군을 격파할 수 있다고 전직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내다봤다.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전 CIA 국장은 지난 2일 미국 ABC 방송과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가 핵무기를 쓸 경우 어떻게 될지 질문을 받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의견을 나누지 않았고 가설일 뿐이라고 전제하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그는 "우리는 우크라이나 전장과 크림반도에서 식별할 수 있는 모든 러시아 재래 병력과 흑해에 있는 모든 선박을 제거하는 나토 등의 집단적인 노력을 이끌어내 대응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ABC 방송 진행자가 핵무기 사용시 유출된 방사선이 나토 동맹국에 닿으면 사실상 나토에 대한 공격이 아니냐고 지적하자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그렇게 볼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또 다른 측면으로는 너무 끔찍하기에 대응을 해야만 하는 일, 대응 없이 지나칠 수는 없는 일이라고 볼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핵에는 핵' 방식으로 확전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어떤 식으로든 용납할 수 없는 것임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