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대 가상자산거래소, 가상자산 급등락·거래량 급증시 경보 발령한다

상장 공통 가이드라인 마련…외부전문가 일정비율 참여 의무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 주요 5대 가상화폐 거래소가 투자자 보호를 위해 가상자산 가격이 급등락하거나 거래량이 급증할 경우 경보를 발령한다. 가상자산 상장을 위한 공통의 가이드라인을 도입하고 외부전문가가 일정 비율 이상 참여하도록 하는 방안도 도입한다.

업비트와 고팍스, 빗썸, 코빗, 코인원 등 국내 주요 5대 가상화폐 거래소로 구성된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는 자문위원회 논의를 거쳐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자율개선안을 마련했다고 30일 밝혔다.

5대 거래소는 지난 6월 공동협의체인 DAXA를 발족하고 거래지원, 시장감시, 준법감시, 교육 등 4개 분과를 운영하며 자율 규제안을 수립해왔다.

DAXA는 우선 오는 10월 10일부터 '거래지원심사 공통 가이드라인'을 시행할 예정이다. 5개 거래소는 가상자산 신규 거래지원 심사 시 각사의 절차와 기준은 물론, 공통 가이드라인에 따른 항목 평가를 필수적으로 이행해야 한다.

이와 별개로 가상자산 유형별로 위험성 지표와 모니터링 방식을 논의하고 있다.

5대 거래소는 오는 10월 1일부터 가상자산 신규 거래지원 심사 시 심사위원회에 외부전문가를 최소 2명 또는 30% 이상 포함해야 한다.

투자자 보호를 위한 시장감시 제도도 마련됐다. DAXA는 거래소별로 '가상자산 경보제 내부기준'을 만들어 가격 급등락이나 거래량 및 입금량 급증이 발생하면 투자자에게 빠르게 안내하는 경보제를 도입한다.

경보제는 10월 말까지 자문위원회 검토를 거쳐 시행일과 기준을 마련할 예정이다.

11월부터 DAXA 회원사가 진행하는 신규 광고 및 이벤트 등에는 "가상자산은 고위험 상품으로서 투자금의 전부 또는 일부 손실을 초래할 수 있습니다" 등의 경고 문구가 삽입된다.

이석우 DAXA 의장은 "앞으로도 투자자 보호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모아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5대 가상자산거래소, 가상자산 급등락·거래량 급증시 경보 발령한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