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이번엔 통할까…검찰 `허리디스크` 형집행정지 내달 심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경심 이번엔 통할까…검찰 `허리디스크` 형집행정지 내달 심사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ㅁ[연합뉴스 자료사진]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의 형집행정지 여부가 내주 결정된다. 지난달 18일 검찰의 불허 이후 두 번째 심의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다음 달 4일 오후 2시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를 열어 정 전 교수의 형집행정지 필요성을 심의한다.

형사소송법은 형의 집행으로 현저히 건강을 해칠 염려가 있을 때 징역형의 집행을 정지할 수 있다고 규정한다. 심의위는 정 전 교수가 제출한 자료, 현장 조사 결과, 의료자문위원의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집행 정지 사유가 있는지 면밀히 살필 예정이다.

정 전 교수는 지난달 1일 "디스크 파열 및 협착, 하지마비에 대한 신속한 수술이 필요하다"며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 검찰은 같은 달 18일 "현 단계에서는 불가하다"며 불허가 결정을 했다. 이에 정 전 교수는 이달 8일 재차 형집행정지를 신청했다. 그는 올해 6∼7월께 구치소 안에서 낙상하면서 디스크가 파열돼 신속한 수술이 필요하다는 의료진 권고를 받았다고 알려졌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 전 교수는 딸 조민씨의 허위스펙 의혹 등으로 올해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의 실형이 확정돼 복역 중이다. 또 아들의 생활기록부를 허위로 기재하고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받은 혐의 등으로 조 전 장관과 함께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