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욕했지 않느냐` 이재명에…"낯 뜨겁지 않나, 후안무치" 그대로 돌려준 與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尹, 욕했지 않느냐` 이재명에…"낯 뜨겁지 않나, 후안무치" 그대로 돌려준 與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0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을 직격한 것과 관련해 과거 '형수 욕설' 등 관련 논란을 소환하며 이 대표를 비판했다.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발언을 하면서 이 대표가 스스로 낯이 뜨겁지 않았다면 그야말로 '후안무치'하다"고 반박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전남 무안군의 전남도청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윤 대통령을 향해 "국민도 귀가 있고, 판단할 지성을 가지고 있다"면서 "지금 들어도 바이든 맞지 않으냐. 욕 했지 않느냐. 적절하지 않은 말 했잖느냐"고 직격했다.

박 대변인은 "지금 이 대표를 둘러싼 모든 의혹이 하나하나 사실로 밝혀지고 있다. 국민께서는 하루가 멀다 하고 구체화되는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 직접 해명을 듣고 싶어 하신다"며 "이 대표의 발언을 고스란히 돌려드린다. 부디 국민을 존중하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기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입은 비뚤어졌어도 말은 바로 하랬다고 친형과 형수에게 듣기 거북할 정도로 인정사정없이 욕설을 퍼부어대던 이재명 대표의 입에서 나올 말은 아니지 않느냐"고 되물었다.

김 의원은 "'자기부정'의 중환자 같아 보일 정도"라며 "자신에게 부메랑이 돼 비수를 꽂는다는 사실을 좀 생각하시면서 말씀 가려 하시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의 백현동 개발 및 쌍방울그룹 유착 등 의혹에 대한 공세도 계속됐다. 김미애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백현동 개발부지 용도변경을 반대하는 공무원에게 보복성 징계를 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고 하시더니 당시 이재명 시장은 불의의 공범이었나 불의의 방관자였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참 무서운 분이지만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며 "'검수완박' 등 온갖 수단과 방법을 동원하더라도 언젠가는 진실이 반드시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성동 의원은 SNS에 "이재명 대표와 쌍방울의 관계는 범죄영화 시나리오와 같다. 정치인과 수사기관, 조폭 출신 사업가가 얽혀서 비리와 부패, 증거인멸, 밀수, 마약까지 등장하고 있기 때문"이라며 "이 대표는 '기본사회'를 외치지만, 실제로 만든 것은 '범죄사회'였을 뿐"이라고 몰아붙였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