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 "흔들림 없이 소임에 최선…국익 외교 더욱 매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박진 "흔들림 없이 소임에 최선…국익 외교 더욱 매진"
박진 외교부 장관이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진 외교부 장관은 29일 국회에서 자신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해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해임건의안 가결 이후 외교부 출입기자단에 배포한 입장문에서 "외교는 국익을 지키는 마지노선이다. 외교는 어떠한 경우에도 정쟁의 희생물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엄중한 국제정세의 현실 속에서 지금 우리 외교가 풀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면서 "국민을 위한 국익 외교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최근 윤석열 대통령의 영국·미국·캐나다 순방에서 발생한 각종 논란을 이유로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박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단독 처리했다.

박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들과 만났을 때 '해임건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수 있는데 입장이 있느냐'는 질문을 받고 "제 거취는 임명권자의 뜻에 따르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장관은 오는 30일 계획된 주한 중남미대사단과의 간담회 등의 일정은 모두 예정대로 소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