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박진 해임건의에…"대통령실 수용여부 고심조차 안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野 박진 해임건의에…"대통령실 수용여부 고심조차 안해"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국회의 해임 건의를 수용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9일 "해임 건의로 인한 정쟁의 피해는 오로지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이 같은 방침을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다만, 현재 대통령실의 공식 입장은 "입장 없음"이라고 이 관계자는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미 거대 야당이 일방적으로 주도한 해임 건의에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나타내며 거부권 행사를 시사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기자들에게 "박 장관은 탁월한 능력을 갖춘 분이고, 지금 건강이 걱정될 정도로 국익을 위해 전 세계로 동분서주하는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것이 옳은지 그른지는 국민께서 자명하게 아시리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박 장관의 30일 이후 일정도 미리 공개했다. 박 장관은 해임건의안 의결 후 배포한 입장문에서 "흔들림 없이 맡은 바 소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도 오후 브리핑에서 "해임 건의까지 갈 사안은 아니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실장은 "지금 상황이 상당히 엄중하다"며 "총칼 없는 외교 전쟁의 선두에 있는 장수의 목을 친다는 것은 시기적으로나 여러 측면에서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해임 건의가 부당한 정치공세라고 보고, 애초 수용 여부를 고심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