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감 종합상황실 가동… 尹정부 지원태세 돌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여당이 다음달 4일 정기국회 국정감사 개시를 일주일 앞두고 윤석열 정부 지원태세 정비를 서둘렀다.

국민의힘은 27일부터 기존 원내대책회의를 국정감사 사전점검회의 체계로 개편하고, 이날 국회에서 국감 종합상황실을 열었다. 당 홈페이지에는 국감 제보·제안센터를 설치·운영하기로 했다. 당 지도부에선 입법부의 견제 역할에 충실한 '정정당당'을 비롯해 '민생·소통·투명' 국감을 표방했다.

그러나 전임 문재인 정부를 향한 '화력 집중' 당부가 있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감 사전점검회의에서 "이번 국감은 지난 문재인 정권 5년을 총체적으로 평가할 마지막 국감"이라며 "국감이란 자리를 활용해 모든 적폐와 나라를 망가뜨린 행위를 다시 한번 선명하게 정리하자"고 했다.

그는 전임 정부에 법치, 경제, 외교안보 폐단이 많았다며 "우리법연구회 같은 특정세력 출신이 법원을 장악하고 권력형 비리 수사를 막기 위해 임기 말 검수완박을 강행했다. 대북 굴종외교와 동맹와해, 소득주도성장과 성급한 탈원전, 태양광 각종 비리 의혹, 불법파업 묵인, 방송장악, 임기 말 알박기 인사가 있었다"고 했다.

윤석열 정부의 '민간중심' 규제개혁 기조를 뒷받침하는 취지의 특별위원회도 띄웠다. 국민의힘은 이날 대구광역시 경제국장을 지낸 홍석준 의원을 위원장으로, 길홍근 전 국무조정실 규제혁신기획관을 부위원장으로 한 '규제개혁추진단' 임명장 수여식과 함께 첫 회의를 열었다. 추진단은 원내 인사들과 당외 학계 및 환경·섬유·소재·화학·건설·농림·벤처 등 업계 인사들 중심의 민간위원들로 구성됐다. 홍석준 위원장은 "규제개혁은 개별 분야로 접근하게 되면 반발하는 이해관계자와 많은 기득권, 정치적 이해관계가 얽혀있다"며 분야별 규제개선 과제 설득·해법 모색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여당은 윤석열 대통령의 미국 방문 중 발언 논란 관련 'MBC 편파·조작 방송 진상규명 TF'도 꾸렸다. 박대출 의원이 위원장을 맡고 박성중·윤한홍·윤두현·최형두·장동혁·조수진 의원이 TF에 참여한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특정노조와 야당이 입을 맞춘 듯 방송장악을 주장하고 있다"며 TF 구성을 알렸다.

한기호기자 hkh89@

與, 국감 종합상황실 가동… 尹정부 지원태세 돌입
국민의힘 주호영(왼쪽 여섯째)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국정감사 종합상황실 현판식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