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순방 논란` 공세 높이는 이재명… 사법리스크 덮히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자신의 '정치적 고향'이나 다름없는 경기도에서 현장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최근 순방 결과에 대한 공세를 강화했다. 영국·미국·캐나다에서 생긴 각종 논란과 막말 논란 등을 언급하며 '사법리스크'를 향한 시선을 돌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 대표는 이날 수원시 영통구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고 "외교는 곧 국민의 삶의 문제"라면서 "야당이 힘을 내서 잘못은 신속하게 바로잡고 또 바른 방향으로 함께 손을 잡고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8·28 전당대회에서 당선된 후 민생을 주로 강조하고, 직접 윤석열 정부 비판은 최소화해왔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을 마치고 국내로 복귀한 지난 24일 밤에는 페이스북에 "불의를 방관하는 건 불의"라면서 "의를 위한다면 마땅히 행동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정치권에서는 이 글이 윤 대통령의 순방 성과를 비판하는 글이라는 해석이 붙었다.

이에 이날 이 대표의 발언은 윤 대통령의 최근 순방 결과를 직접 언급하며 공세의 수위를 끌어올린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이 대표가 이날 현장 최고위를 대구·경북(TK)가 아닌 경기도에서 연 것도 눈길을 끈다. 당초 민주당은 이 대표가 올 연말까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17개 시도에서 매주 현장 최고위원회를 열겠다는 방침을 설명했다. 이에 '민주당의 안방'인 광주, 전북에 이어 3번째 현장 최고위는 부산(PK) 지역에서 개최됐다. 이에 4차 현장 최고위는 자연스럽게 TK 지역에서 열릴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이날 아예 경기 지역 현장최고위가 열린 것이다. 세종·충청 지역 또한 민주당 측 지자체장이 없는 배경으로 서울에서 예산정책협의회만 열렸다.

민주당은 TK에 원내 인사가 없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설명하지만 민주당이 공세를 강화하는 상황임을 감안하면 정치적인 목적이 있는 것으로도 해석된다. 경기도지사 선거에 단숨에 당선되면서 거물 정치인으로 떠오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스킨십을 강화하고 자신을 둘러싼 사법리스크 문제에 대한 관심을 돌리려는 의도도 있는 게 아니냐는 것이다.

다만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의 '막말 논란' 발언과 관련해서는 신중한 모습도 보였다. 이 대표는 회의 마지막에 "우리도 한 번 더 확인해서 들은 사람 잘못인지 표현 잘못인지 정확하게 가리고 입장을 내는 게 어떨까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저희 주장과 상반되지만 일부는 '말리면', '날리면' 이렇게 말하지 않나. 그렇게 들릴 수도 있겠더라"라면서 "사실 확인을 좀 더 분명히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임재섭기자 yjs@

`尹 순방 논란` 공세 높이는 이재명… 사법리스크 덮히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