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발가락 저려 깜짝"…남궁훈 카카오 대표, 당뇨신경병증 고백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손가락 발가락 저려 깜짝"…남궁훈 카카오 대표, 당뇨신경병증 고백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7일 온라인 기자 간담회를 열고 '카카오 유니버스'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당뇨 투병 사실을 공개했다.

남궁 대표는 이날 "당뇨신경병증 일지를 써볼까 한다"면서 3주 전부터 투병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3주 전 발가락에 저린 증상이 시작됐고, 2주 전에는 손가락에도 저린 증상이 나타났으며, 최근에는 등에도 저린 증상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저린 증상과 함께 손발에 피가 통하지 않을 때 느껴지는 차가운 증상이 나타난다"고 적었다.

다만 그는 "증상 발현 이후 깜짝 놀라서 다이어트와 당 관리를 하고 있다"면서 당 수치는 잘 관리하고 있고 체중도 12kg 감량했다고 전했다.

남궁 대표는 지난 3월 카카오 단독 대표(임기 2년)로 선임됐다가 지난 7월 홍은택 카카오 공동체얼라인먼트 공동 센터장과 함께 각자 대표를 맡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