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 생각하면 흥분돼" 이웃집 소리 휴대전화로 녹음한 40대 구속…"도주 우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혼자 사는 여성의 집 앞에 휴대전화를 갖다 대고, 집 안에서 나는 소리를 녹음한 혐의를 받고 있는 40대 남성 A씨가 구속됐다.

서울동부지법 김인택 부장판사는 26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A씨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이달 초 이웃 주민 B씨의 집 현관문 앞에 휴대전화를 갖다 대고 여러 차례 내부에서 나는 소리를 녹음한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집을 나설 때마다 A씨가 눈에 띄는 점을 수상하게 여겨 CCTV를 설치한 뒤 A씨의 범행을 발견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B씨의 항의에 "이사 비용을 줄 테니 고소하지 말아달라. 당신을 생각하면 성적인 흥분이 느껴져서 그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달 21일 주거침입·통신비밀보호법·스토킹처벌법 위반 혐의로 A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하며, 유치장에 최대 한 달간 가두는 잠정조치 4호도 신청했다.

그러나 이날 구속영장이 발부됨에 따라 잠정조치의 필요성이 없어 기각됐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당신 생각하면 흥분돼" 이웃집 소리 휴대전화로 녹음한 40대 구속…"도주 우려"
이웃집 소리 녹음한 40대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