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부위원장 "시장 불확실성 대비, 변동성 완화 조치 적시 가동 준비"

신용융자담보비율 유지의무 등 증시 변동성 완화조치 연말까지 연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크지만 과도한 불안 심리는 경계해야 한다면서 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를 적시에 가동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23일 당부했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이날 금융감독원 등 유관기관과 금융시장 합동점검 회의를 주재하면서 "국내외 거시 경제 여건상 금융 시장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이나 과도한 불안 심리 확산과 이로 인한 쏠림 현상을 경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 부위원장은 "금융당국과 유관기관들은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일수록 국내외 경제·금융시장 상황을 보다 객관적으로 분석해 점검하고 시장 변동성을 완화할 수 있는 조치들이 적시에 가동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최근 주식 시장의 불안한 상황을 고려해 지난 7월에 시행한 증시 변동성 완화 조치를 연말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상장기업의 1일 자기 주식 매수 주문의 수량 한도 제한 완화와 더불어 증시 급락에 따른 신용융자의 반대매매 급증 우려를 완화하기 위한 증권사의 신용융자 담보 비율 유지 의무도 연말까지 연장된다. 강길홍기자 slize@dt.co.kr



금융위 부위원장 "시장 불확실성 대비, 변동성 완화 조치 적시 가동 준비"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