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해진 “韓日 간 쟁점, 文정권 때 ‘뇌관’ 만들어져…尹정부는 폭탄 처리반”

“文정부 때 문 닫아걸고 얼굴도 안 보고 말도 안 섞던 日이 만남에 응한 건 새 정부의 성과”
“日 기시다 총리가 국내 정치적 부담 무릅쓰고 尹을 만난 것은 관계 진전의 희망”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조해진 “韓日 간 쟁점, 文정권 때 ‘뇌관’ 만들어져…尹정부는 폭탄 처리반”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 문재인 전 대통령. <조해진 SNS, 더불어민주당 제공, 연합뉴스>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이 더불어민주당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와 관련, '빈손외교', '비굴외교'라고 깎아내린 것을 두고, "한일 간 쟁점은 둘 다 문재인 정권 때 뇌관이 만들어진 것"이라면서 "윤석열 정부는 폭탄처리반 역할을 떠안은 것"이라고 반박했다.

조해진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징용배상 문제의 경우 대법원 재항고 심리가 진행 중이기 때문에 시간적 여유도 없다. 속히 해결하지 않으면 한일관계가 회복 불능의 수렁에 빠져버린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의원은 "문재인 정부 때는 문을 닫아걸고 얼굴도 안 보고 말도 안 섞던 일본이 만남에 응한 것은 새 정부의 성과"라며 "일본 기시다 총리가 국내 정치적 부담을 무릅쓰고 윤 대통령을 만난 것은 관계 진전의 희망"이라고 윤 대통령의 대일외교를 추켜세웠다.

이어 "우리 정부의 노력은 한일관계 정상화를 통해 한미일 삼각협력 강화를 기대하는 미국과 자유진영 우방들에 대한 우리의 협상력을 강화한다"며 "물론 소소한 외교의전 실무상의 시행착오가 있다면 잘 살펴서 보완해야 한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한일관계를 파탄시켜놓고 결자해지 않고 윤석열 정부에 폭탄돌리기를 한 민주당은 관계 정상화를 위한 윤석열 정부의 노력에 두말 말고 협력해야 한다"고 민주당을 정조준했다.

끝으로 조 의원은 "지도자는 혼잣말이라도 신중해야 한다. 그러나 혼잣말까지 정치쟁점화해서 온 세상이 다 알게 만들고 논란과 갈등을 부채질하는 것은 생각해볼 일"이라면서 "그렇게 하면서 외교를 걱정하고 국익을 염려하는 척하는 것도 이율배반이고 위선이다. 민주당은 말로는 '염려', 행동으로는 '정치적 호재', 이런 이중행동을 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해진 “韓日 간 쟁점, 文정권 때 ‘뇌관’ 만들어져…尹정부는 폭탄 처리반”
윤석열 대통령(왼쪽)과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연합뉴스>

앞서 전날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윤석열 정부는 '빈손외교', '비굴외교'에 이어 윤 대통령 막말 사고 외교로 대한민국 국격까지 크게 실추시켰다"며 "윤 대통령이 그토록 강조한 한미가치동맹의 민낯과, 사전 대응·사후 조율도 못한 실무 외교라인 무능도 모자라 대통령이 스스로 대한민국의 품격만 깎아내렸다"고 비판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의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구체적 의제조차 확정하지 않은 회동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시간으로 오늘 새벽 기시다 총리가 있는 곳으로 대통령이 직접 찾아가 가까스로 성사된 30분가량의 만남은 일방적 구애로, 태극기 설치도 없이 간신히 마주 앉은 비굴한 모습에 불과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강제 징용 등 과거사 문제에 진전이 전혀 없었다"며 한일정상회담을 '빈손외교', '비굴외교'로 평가절하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