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두, 김건희 여사 ‘모자’ 허위사실 유포 후 사과…“혼돈 드려 죄송”

SNS 통해 김건희 여사 모자 관련 거짓 사실 유포했다 사과한 황희두 이사
“부정확한 글로 혼돈을 드려 죄송…앞으로 더 신중하게 소식 전할 것”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희두, 김건희 여사 ‘모자’ 허위사실 유포 후 사과…“혼돈 드려 죄송”
(왼쪽부터)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방송인 김어준씨. <대통령실·tbs 제공, 황희두 SNS>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이하 신천지)와 연관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대법원에서 최종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황희두 노무현 재단 이사가 최근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영국 방문 때 착용했던 모자와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실을 인정하며 사과했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황희두 이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며칠 전, (김어준의) 뉴스공장 및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을 접하고 제 SNS를 통해 '김건희씨의 망사 모자는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착용하는 아이템이라는데…'라는 주장을 했다"고 운을 뗐다.

황 이사는 "하지만 알고 보니 이는 정확한 사실이 아니었다. 모닝 베일은 왕족에게만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고 한다. 정확한 내용은 OOO뉴스(언론사명) 팩트체크 기사를 참고 부탁드린다"면서 "부정확한 글로 혼돈을 드려 죄송하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소식 전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지난 22일 시민단체 대안연대(대표 서민, 민경우)는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장례식에 참석한 김 여사의 '모자'에 대해 발언한 방송인 김어준씨와 황 이사를 명예훼손죄로 경찰에 고발했다.

김어준씨는 지난 20일 방송된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김 여사가 장례식에서 착용한 모자에 대해 "모자를 쓰셨더라. 모자는 쓰는데, 망사포가 달린 걸 썼던데, 영국 로열 장례식에 전통이 있다. 로열패밀리의 여성들만 망사를 쓰는 것이다. 장례식에 참석한 다른 나라 여성들을 보면 검은 모자는 써도 베일을 안 한다. 로열패밀리 장례식에서는. 적어도 영국에서는 그래요. 모르시는 것 같아서 알려 드렸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황 이사도 같은 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건희씨의 망사 모자는 왕실 로열패밀리들만 착용하는 아이템이라는데…재클린 따라 하려고 무리수를 참 많이 두는 거 같다"고 주장했다.

황희두, 김건희 여사 ‘모자’ 허위사실 유포 후 사과…“혼돈 드려 죄송”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연합뉴스>

논란이 확산되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영국 왕실은 장례식에 참석하는 영부인의 드레스 코드로 검은 모자를 착용해 줄 것을 당부하는 내용을 담은 공문을 보냈다. 이에 김 여사가 검은색 구두와 여성 정장에 망사 베일을 두른 모자를 착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왕족만 검은 베일을 착용해야한다는 것 또한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엘리자베스 여왕의 장례식장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부인 소피 그레고리 트뤼도는 물론 보리스 존슨 전 영국 총리 부인 캐리 존슨 또한 망사 베일을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대안연대 측은 "김씨와 황씨의 발언은 형법 제307조 제2항의 '허위 사실의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면서 "명예훼손은 '진실한 사실로서 오로지 공공의 이익에 관한 때'에는 형법 제310조(위법성에 대한 조각)에 따라 처벌할 수 없다. 그러나 김씨나 황씨의 발언은 진실한 사실도 아니고,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김 여사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한 고의로 발언했다고 판단된다"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김씨는 2021년 8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겨우 '표창장 하나'로 유죄 판결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2021년 12월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권고' 제재받기도 했다"며 "김씨는 방심위 제재 이후에도 전혀 반성하지 않고 '표창장 하나 때문에 유죄'라는 허위사실을 반복적으로 방송한 바 있다"고 주장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