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해명에 `이XX들` 된 민주 "윤 대통령님, 이 XX들은 유감을 표한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대통령실이 윤석열 대통령의 '이 XX' 발언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나 미 의회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 우리 야당에 대한 우려를 언급한 것이라고 해명하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앞으로 '이 XX들'이 얼마나 열심히 국민을 대변하는 지 지켜보라"는 반응을 내놓았다.

강선우 민주당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님, '이 XX들' 중 한 사람으로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이든=날리면, 언론=왜곡, 짜집기"라며 "대통령실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봤으면 사과 한마디 없이 이런 입장을 내냐"고 반문했다.

전용기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미안하다. 앞으로 잘하겠다'는 한 마디가 그렇게 어렵냐"고 반문했다.

이어 "대통령의 망언 하나 지키기 위해 국민 눈높이를 거스르겠다는 대통령실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심청이 김은혜를 성난 민심이라는 인당수에 던져놓고 자기만 살겠다고 발뺌하는 비겁한 대통령이 되고 말았다"며 "수준 이하인 대통령실을 보기가 부끄럽다"고 밝혔다.

김용민 의원도 페이스북에 "제정신인가"라며 "이걸 변명이라고 하고 있다니, 그냥 무조건 우긴다고 될 일이 아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저런 해명은 더 큰 문제"라며 "그냥 신속하고 진지하게 사과할 일을 키우고 있다"고 꼬집었다.

한준호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김은혜 수석님, 못 본 사이에 위트가 많이 늘었다"며 "본인도 웃기지 않는가"라고 되물었다.

윤준병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초록동색(草綠同色), 그 나물에 그 밥"이라는 짧은 글귀를 남겼다.

앞서 대통령실은 22일(현지시간) 순방 중인 윤 대통령의 '이 XX' 발언 논란과 관련한 해명을 내놨다. 윤 대통령은 전날 바이든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부 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김은혜 홍보수석은 이날 미국 뉴욕 현지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저개발 국가 질병 퇴출을 위해 1억달러 공여를 약속했고 예산 심의권을 장악하고 있는 거대 야당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던 것"이라며 윤 대통령의 발언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나 미국 의회를 향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 수석은 영상 속 윤 대통령의 음성을 다시 한번 들어봐달라며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이라고 돼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해당 예산을 '날리면'(국회에서 통과시켜 주지 않는다는 의미) 기부금 공여를 약속한 자신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체면이 서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이란 설명이다. 그는 윤 대통령에게 이를 확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야권 공세를 겨냥해 "대통령과 국정 운영에 대한 비판은 언제나 수용하지만, 거짓으로 동맹을 이간하는 것은 국익 자해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대통령실 해명에  `이XX들` 된 민주 "윤 대통령님, 이 XX들은 유감을 표한다"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한 빌딩에서 열린 글로벌펀드 제7차 재정공약회의를 마친 뒤 대화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