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분기 D램 가격 13∼18% 떨어져"…하락 폭 더 가팔라질 듯

트렌드포스 전망…수요 위축에 과잉 재고 맞물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메모리 반도체 D램 가격이 올 4분기에 전분기 대비 최대 18% 하락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수요 위축과 과잉 재고가 맞물려 3분기보다 하락 폭이 가팔라질 전망이다.

23일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메모리 수요의 현저한 감소로 공급망 재고 압력이 더 커졌다"며 "4분기 D램 가격이 13∼18% 떨어질 것"이라고 관측했다. 트렌드포스가 추정한 3분기 D램 가격 하락 폭은 10∼15%로, 4분기에는 3분기보다 더 큰 폭으로 가격이 하락할 전망이다.

트렌드포스는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인해 성수기 수요가 위축됐다"며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D램 공급업체의 전략에는 변함이 없다"고 분석했다.

종류별로 보면 PC용 D램의 가격은 4분기에 3분기보다 10∼15%가량 하락할 전망이다. 서버용 D램 가격도 4분기에 13∼18%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D램과 그래픽 D램의 4분기 가격 하락 폭은 각각 13∼18%, 10∼15%로 예측됐다. 소비자 D램 가격은 4분기에 10∼15% 하락할 전망이다.

실제로 수요가 줄고 재고는 쌓이면서 가격도 하락하고 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PC용 D램 범용제품의 고정거래 가격은 전달 대비 1.04% 하락했다. 7월에는 전달 대비 무려 14.03% 급락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4분기 D램 가격 13∼18% 떨어져"…하락 폭 더 가팔라질 듯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