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부산 간 김진표, 엑스포 유치 강행군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김진표 국회의장이 2030부산세계엑스포 유치를 위해 취임 후 국내외를 넘나드는 일정을 소화하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22일 국회의장실에 따르면 김 의장은 이날 오전 10시 국회부산도서관을 방문, 운영현황을 보고 받고 주요 시설을 참관했다. 김 의장의 이번 부산 방문은 국회의장 취임 후 두 번째다.

지난 3월 개관한 부산국회도서관은 국회 첫 번째 지역 도서관으로 1952년 임시 수도였던 부산에서 처음 문을 연 국회도서관이 다시 부산에서 자리를 잡았다는 의의가 있다고 의장실은 설명했다.

이어 김 의장은 이날 오후 2시 부산 강서구의 신라스테이 서부산에서 열리는 국회도서관 주관 한국학술정보협의회 정기총회에 참석해 국회의장 공로패와 표창을 수여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그는 2030부산세계박람회 예정지인 부산북항재개발홍보관을 찾아 추진 현황을 보고 받고 전방위적 의회 외교를 약속한 바 있다. 지난 스페인·포르투갈 순방에서도 포르투갈 대통령을 비롯한 의회 인사들을 만나 부산엑스포 지지를 요청하기도 했다.

의장실 관계자는 "김 의장이 두 차례의 해외순방(폴란드·루마니아, 스페인·포르투갈)과 주요 외빈 접견 시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해 적극적인 의회회교를 펼친 데 이어, 이번 부산 방문에서도 유치 활동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김 의장은 평소 의회외교의 지향점으로 △정부정책 및 정부외교를 뒷받침하는 역할에서 나아가 국익외교 플랫폼으로서의 국회 역할 강화 △맞춤형 정책·경제·세일즈 외교 등을 강조해왔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또 부산 간 김진표, 엑스포 유치 강행군
김진표 국회의장이 지난달 29일 오후 부산 동구 부산국제여객터미널에 위치한 부산항 북항재개발 홍보관을 찾아 박형준 부산시장에게 북항재개발 사업 추진 현황과 2030월드엑스포 유치 준비 과정을 보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